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루천자]작가의 루틴<6>-김중혁의 '소설 쓰는 하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편집자주아시아경제는 '하루만보 하루천자' 뉴스레터 독자를 위해 매일 천자 필사 콘텐츠를 제공한다. 필사 콘텐츠는 일별, 월별로 테마에 맞춰 동서양 고전, 한국문학, 명칼럼, 명연설 등에서 엄선해 전달된다.
오늘부터는 현재 활발하게 활동 중인 젊은 소설가들이 하루하루를 어떻게 살아가며 글을 쓰는지, 그들의 창작 원천은 무엇이며 어떤 과정을 거쳐 눈부신 작품들이 탄생하는지를 엿볼 수 있는 책 <작가의 루틴: 소설 쓰는 하루>를 소개한다. 그 첫번째로 김중혁 작가의 < 깨진 루틴: 1981-2022> 중 일부를 발췌했다. 글자수 909자.
[하루천자]작가의 루틴<6>-김중혁의 '소설 쓰는 하루' 원본보기 아이콘

예전에 수영을 배운 적이 있습니다. 첫 시간이 지금도 기억납니다.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쭈뼛거리면서 대기하던 시간, 물에 들어가기 전에 다 함께 준비운동을 할 때의 어색한 기운, 발끝에 물이 처음 닿을 때의 소름 끼치던 감촉이 지금도 생각납니다. 제일 힘들었던 건 선생님의 말을 들으면서 수영을 배우는 거였습니다. 선생님은 자세하게 알려 주셨지만 제 몸이 가르침을 거부하더군요. 그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서점에 들러 수영 교본을 샀습니다. 사진도 있었지만 활자로 수영을 알려 주는 방식이 좋았습니다. 네, 저는 수영을 글로 배웠습니다. 수영 수업을 받으러 가기 전에는 언제나 책으로 예습을 했습니다. 도움이 됐냐고요?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만 마음은 편안했습니다. 선생님이 알려 주시기 전에 활자로 수영을 공부한다는 사실만으로 안심이 됐습니다.


삶에서 많은 부분을 활자에 의지합니다. 요즘 세대는 궁금한 게 생기면 곧바로 유튜브에 검색을 한다는데, 저는 서점으로 달려갔습니다. 서점에 가면 모든 지식이 다 있었습니다. 활자는 지식이자 도구이며 하늘에서 내려오는 동아줄이었습니다. 지금도 많은 부분을 활자에 의지합니다.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은 날이 있을까요? 아마 없을 겁니다. 집과 작업실에는 수천 권의 책이 나를 둘러싸고 있고, 저는 그 안에서 살아갑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책을 펼치고, 시간이 날 때마다 글을 씁니다. 메모 형태의 글을 쓸 때도 있고 소설을 쓸 때도 있습니다. 글쓰기에도 하나의 원칙이 있습니다. '쓰고 싶을 때 자리에 앉는다'입니다. 쓰고 싶지 않은데도 마감 때문에 억지로 자리에 앉으면, 결과가 좋지 못했습니다. 그럴 때는 산책을 하거나 책 속으로 여행을 떠나거나 잠깐 눈을 붙입니다. 그러다 보면 최소한 하루에 몇 번은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생기고, 그때를 놓치지 않고 앉아서 작업을 시작합니다.


-김중혁 외 6인, <작가의 루틴: 소설 쓰는 하루>, &(앤드), 1만5000원

[하루천자]작가의 루틴<6>-김중혁의 '소설 쓰는 하루' 원본보기 아이콘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