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컨콜]삼성전자 "설비투자 내 R&D 비중 늘릴 것"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한예주 기자] 삼성전자 가 올해 CAPEX(설비투자) 규모를 전년 수준으로 유지하고 R&D(연구개발) 비중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메모리 한파'에 따른 시장의 감산 전망에 선을 긋는 것과 동시, 미래 사업 준비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31일 진행된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등으로 구매 심리가 위축되고, 경기 악화 우려로 기업들도 재무 건전성을 최우선으로 두면서 고객사 재고 조정 이어지고 있다"며 "시황 약세가 당장 실적에는 우호적이지 않지만 미래를 대비하기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어 "당사는 중장기 수요 대응을 위한 인프라 투자를 지속해서 필수 클린룸을 확보하고자 한다"며 "결론적으로 CAPEX는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고의 품질과 라인 운영 최적화를 위해 생산 라인 유지 보수 강화와 설비 재배치 등을 진행하고 미래 선단 노드로의 전환을 추진 중"이라면서 "공정 기술 경쟁력 강화와 조기 안정화를 위해 엔지니어링 비중 확대 중이며 CAPEX 내에서 R&D 항목 비중도 이전 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미래 수요 대비 및 기술 리더십 지속 강화를 위한 중장기 차원의 투자를 지속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중장기 투자 계획에는 EUV(극자외선) 노광장비 차별화 지속 외에도 올해 하반기 본격화가 예상되는 고성능·고용량 메모리반도체 DDR5와 LPDDR5X 시장 대응을 위한 선단공정 전환이 포함된다"며 "보다 장기적으로는 평택 캠퍼스 P4와 새로운 반도체 전용 연구개발 팹과 차세대 공정 개발 캐파를 포함한 R&D 역량 개발을 위한 인프라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운드리는 '쉘 퍼스트'(Shell First) 전략으로 수요에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선단 공정 수요 대응을 위한 미국 테일러 그리고 평택 생산 능력 확대 중심의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시설투자로 53조1000억원을 집행했고, 이중 반도체에 47조9000억원을 투자했다.




한예주 기자 dpwngk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