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어닝쇼크 삼성…"반도체 인위적 감산 없다" 재확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메모리 한파에 지난해 4Q 실적 '뚝'
DS부문 영업이익 96.94% 급감
감산 없다지만…기술적 감산 가능성

[아시아경제 김평화 기자,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감소한 것은 반도체 사업을 맡은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실적이 크게 부진한 영향이 컸다. 지난해 불어닥친 반도체 한파에 삼성전자가 얼어붙었다.


31일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4조3100억원으로 전년 동기(13조8700억원)보다 68.93%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 감소한 70조4600억원이다. 특히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부문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700억원으로 전년 동기(8조8300억원)보다 96.94% 급감했다. 사실상 이익을 내지 못했다고 봐야 한다. 반도체 가격이 계속 떨어졌다는 것을 고려하면 현재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에서 적자를 보고 있다는 평가다. 감산을 생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사진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사진출처=삼성전자]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러나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부터 “인위적 감산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31일 실적 발표 후 실시한 투자설명회에서도 “중장기 수요 대응을 위한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며 “올해 자본적 투자(CAPEX) 규모는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메모리 1위 사업자로서 원가 경쟁력이 높은 만큼 감산 없이 버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나타낸 것이다. SK하이닉스와 미국 마이크론 등 경쟁 업체들이 지난해 감산을 공식화한 것과 다른 행보다.


하지만 인위적 감산이란 단어는 일종의 말장난이다. 인위적 감산을 하지 않는다는 말은 거꾸로 말하면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런 감산’을 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신규 증설을 지연하거나 라인을 재배치하고 미세공정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감산이 가능하다. 업계에선 이런 자연스런 감산을 기술적 감산이라 부른다. KB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삼성이 이같은 자연스런 감산을 하고 있고 그 효과가 상반기에 나타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어닝쇼크 삼성…"반도체 인위적 감산 없다" 재확인 원본보기 아이콘

다만 기술적 감산이 이번 메모리 한파를 버틸 충분한 대안일지는 미지수다. 블룸버그통신은 29일(현지시간) 반도체 시장이 역대 최악의 침체 상황을 맞이했다고 평가했다. 공급 과잉으로 기존 대비 3배 이상 재고가 급증해 역대 최대인 3~4개월 치 공급량이 쌓여 있다는 설명이다.

가격 하락도 이어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D램과 낸드 가격이 1분기에 각각 전분기보다 20%, 10% 떨어진다고 봤다. 지난해 4분기 두 품목 가격이 20% 넘게 떨어졌다. 그런데도 바닥까지 떨어진 것이 아니였다.


과거 삼성은 메모리 불황기 때 이런 자연스런 감산으로 위기를 넘기고 불황을 발판 삼아 도약했다. D램 대공황이 발생한 1996년 이후 D램 공급을 다변화해 불황기를 견뎠다. 주력 제품이지만 가격이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진 PC용 D램 생산을 줄였다. 대신 가격이 3분의 1 정도 떨어진 서버와 그래픽, 게임용 D램 생산을 늘렸다. 동시에 제품 개발 속도도 높여 해마다 20여종의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PC용 D램 생산에만 주력하던 다른 업체들이 수익성 악화로 파산하는 사이 삼성전자가 살아남을 수 있던 배경이다.


물론 과거와 달리 이번 반도체 불황은 기술적 감산 혹은 공급 다변화로 이겨내기에 만만치 않다는 지적도 있다. 임형규 전 삼성전자 사장은 “당시엔 원가 경쟁력에서 앞서 있었고, 다양한 제품과 탄탄한 고객 기반을 갖추고 있었기에 가격 하락이 덜한 제품을 생산하면서 생산 라인을 완전 가동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은 기술 수준이 높아지면서 과거와 같이 발전된 제품을 신속하게 내기 힘든 데다 과거 호황기 때처럼 메모리 시장의 수요를 급증할 만한 전방 산업이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삼성이 공장을 세우는 진정한 의미의 감산 없이 이번 반도체 불황을 넘길 수 있을지 반도체 업체들이 긴장 속에서 지켜보고 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