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테슬라 주행 중 자연 발화…2만3000ℓ 물 퍼부어 꺼

최종수정 2023.01.30 09:09 기사입력 2023.01.30 09:09

미국 고속도로를 달리던 테슬라 전기차 '모델S'에서 자연 발화 화재가 발생해 현지 소방 당국이 2만3000리터(ℓ)에 가까운 물을 퍼부어 진화했다.


2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메트로 소방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50번 고속도로 동쪽 방향 구간을 주행하던 테슬라 모델S 승용차의 배터리 칸에서 저절로 불이 붙는 화재가 발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에서 화재가 난 테슬라 전기차 [사진출처=새크라멘토 메트로 소방국 트위터 캡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화재로 모델S 차량은 금세 화염에 휩싸였고 당국은 소방차 2대, 급수차 1대, 사다리차 1대를 출동시켜 화재 진압에 나섰다.


소방관들은 불이 붙은 배터리를 냉각시키고 불길을 잡기 위해 리프트 장비를 활용해 차량을 들어 올린 뒤 물을 분사했다.


소방국은 "배터리가 계속 타면서 약 6000갤런(2만2712L) 물을 뿌려 진화했다"며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연소 현상이었고, 발화에 앞서 이상 징후는 감지되지 않았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테슬라 차를 들어올린 뒤 배터리 칸에 물을 뿌려 불을 끈 소방관들 [사진출처=새크라멘토 메트로 소방국 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국내에서는 서비스센터 정차된 차량서 큰불

성동구 테슬라 서비스센터 차량 화재 [사진출처=성동소방서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올해 들어 국내에서도 테슬라 차량 화재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5시께 서울 성동구에 있는 테슬라의 서비스센터에 주차돼 있던 테슬라 차량에서 불이 났다.


차량 주인은 수리를 위해 서비스센터에 차를 세워뒀는데 갑자기 불이 나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화재로 차량의 절반가량이 탔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전우원 씨, 5.18 유족에 사과 마트 주차장 출구에 끼인 차…40여대 37분간 갇혀 "재판지연 전략이"…JMS 정명석 4월27일 풀려나나

    #국내이슈

  • 3m 솟구쳐 대파 됐는데 걸어나온 운전자…한국차 안전 화제 삼성 2023년형 OLED TV, 美·英 외신서 호평 경이와 충격이 한번에…이집트서 '양머리 미라' 2000개 발견

    #해외이슈

  • 전두환 손자, 공항서 체포..“나와 가족들 죄인, 5.18유가족에 사과할 것”(종합) [양낙규의 Defence Club]전군 전력 총집결…'전설의 섬' 백령도 유아인, 경찰 출석…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포토PICK

  • "하이브리드인데도 653마력"…BMW, 2억2190만원 XM 출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사전계약 1만대 돌파 현대차, ‘일자 눈썹’ 쏘나타 부분변경 디자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시장 공관 비방글 삭제 거절 'KISO'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 인물]속 보이는 '투명 이어폰' 만든 칼 페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