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퀴·기둥에 담긴 미래車 신기술" 현대모비스, CES서 공개

최종수정 2022.12.05 11:00 기사입력 2022.12.05 11:00

현대모비스가 CES 2023에서 공개하는 미래형 PBV 콘셉트 엠비전 TO<사진제공:현대모비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모비스 는 다음 달 미국에서 열리는 CES 2023에 자율주행·전동화 등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과 관련한 기술과 시스템을 선보이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금껏 참여했던 CES 가운데 가장 넓은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핵심 콘텐츠는 새로운 개념의 목적기반차량(PBV) 엠비전 TO와 HI이다. 엠비전 TO는 전동화 시스템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으로 앞·뒤쪽에 있는 기둥(필라)에 카메라와 레이더·라이더 등 센서, e코너모듈, 혼합현실(MR)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이 섞여 있다.

e코너모듈은 차량의 조향을 비롯해 현가(서스펜션)·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한 신기술이다. 차량 기둥은 그간 차체를 지탱하는 구조물 정도로 활용도가 낮은 편이었는데 이번에 다양한 첨단 기능을 녹였다. 차량 내부에는 접거나 회전이 가능한 좌석이 있다.


CES 2023 현대모비스 전시 부스 조감도<사진제공:현대모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엠비전 HI는 레저·아웃도어용 PBV다. 차량 유리를 대형 디스플레이로 활용해 영화감상 등이 가능하다. 시선을 컴퓨터 마우스처럼 활용하는 원거리 조작기술이 적용됐다. 또 32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가 위아래로 움직이는 스위블 디스플레이, 전기차·PBV 등에 적용하기 적합한 신개념 후륜 서스펜션도 전시키로 했다. 이번에 CES 2023 혁신상을 받은 기술이다.


이 밖에 스티어링휠이 튀어나오는 미래 조종석 통합 솔루션, 충전 등이 표시 가능한 LED그릴라이팅, 홀로그램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AR-HUD) 등 신기술 19종을 알리기로 했다.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과 연구개발부문장 등 회사 경영진은 다음 달 5일(현지시간) 행사 개막에 맞춰 미래 모빌리티 대응·탄소중립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행사 기간 해외 인재 채용을 위해 따로 HR존을 운영키로 했다.


현대모비스 엠비전 HI<사진제공:현대모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