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NHN, 3분기 영업익 83억원…전년 대비 70.3% 줄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NHN, 3분기 영업익 83억원…전년 대비 70.3% 줄어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최유리 기자] NHN 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5224억원, 영업이익은 8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6%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70.3% 감소했다.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게임 부문은 웹보드 게임 매출 상승과 일본 모바일 게임의 선전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한 115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웹보드게임 매출은 개정된 게임법 시행 효과에 힘입어 38% 증가했다. 모바일 웹보드 게임 매출 또한 64% 상승했다.

결제 및 광고 부문은 NHN 한국사이버결제의 국내외 대형 가맹점 거래 증가와 페이코의 쿠폰사업 매출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9% 상승한 2270억원으로 집계됐다.


커머스 부문은 중국 커머스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와 소비 심리 위축의 영향을 받았다. 이에 전년 동기 대비 13.8% 감소한 663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CSP)사업과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 제공(MSP) 사업이 모두 상승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4.5% 성장한 71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NHN 클라우드를 포함한 CSP사업의 매출은 공공 부문 수주에 힘입어 47.1% 상승했으며, 일본 NHN 테코러스가 이끄는 MSP사업도 14.3% 성장했다.

콘텐츠 부문은 북미와 유럽에서 긍정적 성과를 이끌어내고 있는 ‘포켓코믹스’의 선전과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NHN 링크의 스포츠 티켓 판매 실적으로 16.4% 증가한 5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NHN 은 글로벌 게임회사로 입지를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일본과 한국에서 입증한 매치쓰리 퍼즐 전문 역량을 웨스턴 시장으로 넓히고 ▲상반기 출시를 준비하는 ‘다키스트데이즈’를 필두로 미드코어 게임 라인업을 구축한다. ▲‘프로젝트 위믹스 스포츠’, ‘마블슬롯’ 등 웹보드 및 소셜카지노 장르에 특화된 게임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NHN 페이코는 페이 사업의 본질인 거래 규모 성장에 힘쓰는 한편, 자체 결제수단 ‘포인트 결제’와 광고 모델인 ‘쿠폰 사업’으로 수익성 개선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NHN 클라우드는 새롭게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신한투자증권을 필두로 금융사에 대한 경험을 확장해 공공과 민간을 아우르는 성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정우진 NHN 대표는 "본사 통합에 따라 강력한 성장 동력으로 자리잡은 게임 사업의 견고한 실적을 바탕으로 결제광고, 커머스, 기술, 콘텐츠 등 핵심사업의 고른 성장을 이끌고 수익성 제고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