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효성, 창립 56주년…조현준 회장 "친환경 기술혁신에 더욱 집중해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일 창립 56주년 맞는 효성그룹
"고객의 소리 듣고 사업에 적극 반영"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사진제공=효성그룹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사진제공=효성그룹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최서윤 기자] “어떠한 시련에도 굴하지 않고 ‘언제나 승리하는 기업’ ‘백년기업 효성 ’을 만들어가는 데 함께 힘을 모읍시다.”


효성 그룹이 3일 창립 56주년을 맞는다. 효성 은 ‘이태원 참사’로 인한 국가 애도 기간을 고려해 별도 행사는 치르지 않기로 했다.

2일 효성 그룹에 따르면 조현준 회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창립기념사에서 “전 세계에 새로운 경영 트렌드가 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친환경 기술혁신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며 “친환경 기술과 제품, 생산공정 등을 통해 인류의 미래에 기여하지 못하는 기업은 앞으로 생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많은 글로벌 고객사를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며 이런 패러다임의 변화를 절감했다”며 “VOC(고객의 목소리)를 통해 이 같은 고객의 변화를 빠르게 파악하고, 달라지는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그는 고객의 소리를 모든 사업 분야에 접목할 것을 강력 주문했다. 조 회장은 취임 이후 ‘고객에게 답이 있다’ ‘VOC 활동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는 이와 관련해 “국내에서는 어느 정도 실행되지만 해외 사업장에서는 다소 미흡한 편”이라며 “우리 효성 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활동하는 글로벌 플레이어인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수집된 VOC가 모든 조직에 공유되고 역할 분담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전 세계 모든 효성인들이 VOC에 대한 같은 생각과 방향으로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했다.


지난해 창립 55주년 기념사에서 강조했던 민첩함(Agility)의 중요성도 재차 언급했다. 조 회장은 “지금 우리는 극심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큰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 위기는 언젠가 지나갈 것이고 그 뒤에는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준비된 자만이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다”며 “준비된 자가 되기 위해서는 Agility를 가지고 민첩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