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오이솔루션, 라이트론과 MOU…"25Gbps급 광트랜시버 공동 개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글로벌 광트랜시버 전문 기업 오이솔루션 빛과전자 과 25Gbps급 가변 파장 광트랜시버 공동 개발에 관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오이솔루션은 광트랜시버를 개발, 제조, 판매하는 국내 1위 기업이다. 광트랜시버는 광통신 장치에서 전기신호를 광신호로, 광신호를 전기신호로 바꿔주는 부품으로 5G 등 통신 인프라 구축에서 핵심 부품으로 꼽힌다.

양사는 사업화를 위한 양사 제품 간 호환성 완성 및 기술교류에 대한 협력을 진행한다. 주 협력분야로는 양사 DWDM 모듈 파장설정관련 호환성 협력 및 기술교류다. 모바일 프론트홀이나 메트로 망에서 적용되는 DWDM(고밀도 파장 다중화) 기술이다.


오이솔루션 관계자는 “경쟁 관계에 있는 국내 광트랜시버 부문의 1, 2위 업체가, 해외를 포함하여도 2~3개 업체만이 독점 공급하고 있는 25Gbps급 파장가변형 모듈의 개발, 공동 특허출원 및 호환성 확보를 위한 지속적 상호 협력 체제를 구성한다는 것은 이례적인 것"이라며 "이번 파장가변형 광트랜시버 개발 이외에도 양사가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를 모색하게 하는 발판이 되며, 상호 협력하여 성장하는 광통신 산업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이트론 관계자는 “서로 협력해 상호 제품 간 혼합 사용이 가능하도록 소프트웨어 동작 방식을 통일하고, 수개월에 걸친 협력을 통해 개발 및 호환성까지 확인했다”며 "이 협력 개발의 결과를 활용하여 국내외 시장에서의 제품 출시 및 시장점유율 확대를 꾀하고, 공동 특허를 출원 등을 통하여 특허분쟁 및 방어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25Gbps급 파장 가변 광트랜시버는 원하는 파장을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복잡한 광학적 기능을 개발해야 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광트랜시버보다 개발의 난이도가 높다. 광트랜시버 시장 글로벌 선두 2~3개 기업이 독점하고 있는 실정이다.


파장 가변 광트랜시버는 원하는 파장을 선택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파장별로 재고를 보유해야 하는 일반 광트랜시버에 비해서 광트랜시버 재고를 줄일 수 있고 네트워크 연결을 유연하게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네트워크 고도화에 따른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