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수영대표팀, 백신 미접종 선수 출전 두고 논란

최종수정 2021.07.24 09:53 기사입력 2021.07.24 09: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미국 수영대표팀 선수가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것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다고 A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력 메달 주자로 꼽히는 미 수영선수 마이클 앤드루는 앞서 지난 8일 언론 인터뷰에서 “올림픽 한 달을 앞두고 접종 시 어떤 반응이 올지 모르는 물질을 내 몸에 투약하고 싶지 않다”며 백신 미접종 사실을 공개했다. 이어 올림픽 기간 매일 실시하는 코로나19 검사를 언급하며 "최대한 감염 위험을 줄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기에 매우 안전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앤드루는 미국 수영팀에서 유일하게 백신 미접종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선수다. 미국 올림픽위원회(USOC)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까지 도쿄로 간 미국 선수 613명 중 약 100명이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미국 전 올림픽 수영 금메달리스트인 마야 디라도는 21일 "전직 미국 대표팀 선수로서 마이클 앤드루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 상태로 올림픽에 참석한다는 사실과 그가 내놓은 이유에 실망했다"고 비난했다. 백신 미접종 상태의 출전이 팀 동료에게 위험을 주는 행동이라는 비판이다.


한편 대표팀 내 리우 금메달리스트들인 케일럽 드레슬(400m 혼계영, 계영). 릴리 킹(100m 평영, 400m 혼계영), 케이티 레데키(800m 계영, 200·400·800m 자유형) 시몬 매뉴얼(100m 자유형, 400m 혼계영) 등은 모두 백신 접종을 마쳤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