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국내 1호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수송

최종수정 2021.02.26 14:32 기사입력 2021.02.26 14:27

댓글쓰기

대한항공, 국내 1호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수송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이 국내 1호 화이자(Pfizer) 코로나19 백신을 수송했다.


26일 대한항공 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각)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싣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출발한 KE9926편이 이날 오후 12시1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 이 실어나른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은 11만7000도즈로 5만8500명분이다.

이번 백신 수송은 대한항공 뿐 아니라 국토교통부, 질병관리청, 세관, 군경, 물류업체 UPS 등의 협업을 통해 이뤄졌다. 대한항공 은 특수화물 운송 노하우를 토대로 21개의 백신 수송 전용박스에 나눠 포장된 화이자 백신을 자사의 백신 전용 특수 컨테이너에 탑재, 수송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를 위해 항공기 제작사의 기술자료를 면밀히 검토, 냉동 수송에 사용되는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사전 조정했다. 통상 드라이아이스의 탑재량은 엄격히 제한되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초저온 수송을 위해 많은 양이 필요했던 까닭이다.


글로벌 물류업체인 UPS 역시 벨기에 생산공장에서 대한항공 에 탑재되기 전 까지 백신 수송을 담당했고, 백신이 한국에 도착한 이후에도 신속하고 안전하게 서울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5개 도시의 접종센터로 배송했다. 군 수송지원본부는 이 과정에서 호위를 맡았다.

대한항공 은 이번 수송을 위해 지난해부터 전담 태스크포스팀을 운영, 백신 수송을 준비해 왔다. 특히 백신 제조사별로 수송 조건이 영하 60도이하의 초저온, 영하 20도 이하의 냉동, 2~8도의 냉장 유지 등으로 다르다는 점을 감안해 다양한 온도 맞춤 서비스 제공을 위한 콜드체인 강화 및 시설 장비 보강 등에 중점을 뒀다.


이와 같은 노력을 토대로 대한항공 은 지난 16일 글로벌 공급망, 특수화물 수송 역량, 의약품 수송 전문성 등을 높이 평가받아 유엔 산하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수송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대표 국적항공사로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