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링컨 美 국무, 상원 인준 통과‥바이든 외교안보 라인 본격 가동

최종수정 2021.01.27 03:53 기사입력 2021.01.27 03: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통과했다. 국가정보국(DNI), 국방부에 이어 국무부 수장이 정식 취임하면서 조 바이든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의 본격 가동이 예상된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미국 상원 본회의는 26일(현지시간) 하루 전 외교위를 통과한 블링컨 지명자에 대한 인준 동의안을 찬성 78표, 반대 22표로 가결했다.


AP통신은 국무부 관계자를 인용, 블링컨 장관이 취임 선서 후 27일부터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에 앞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 애브릴 헤인스 DNI 국장이 상원 인준을 받고 업무를 시작했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안보분야 최측근이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바이든 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에 이어 오바마 정부 2기 때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국무부 부장관을 지냈다.


그는 오바마 정부의 대북 '전략적 인내' 정책과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체결하는 데 관여하는 등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정책을 수행할 최적의 전문 외교관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19일 인준 청문회에서도 북한과 관련, 미국의 기존 접근법과 정책 전반을 다시 살펴봐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중국과 관련해서는 중국이 미국의 가장 중대한 도전 과제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동맹과의 조율과 협력을 통한 중국 견제를 강조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