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美행정부 출범…한국의 5대 수출 유망 분야<무역협회>

최종수정 2021.01.24 11:00 기사입력 2021.01.2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으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바이오헬스, 디지털 전환, 홈리빙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수출 전망이 밝아지면서 우리 기업들이 미국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4일 발표한 '미국 신행정부 출범과 대미 수출 5대 유망 분야' 보고서에서 바이든 신행정부 출범에 따른 미국의 정책 방향과 최근의 소비시장 트렌드 변화 등을 고려한 수출 유망 분야를 제시했다.

바이든 美행정부 출범…한국의 5대 수출 유망 분야<무역협회>


신재생에너지 관련 품목은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기조 변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태양광 셀·모듈, 풍력타워 등 관련 품목이 수혜를 받을 것이라는 기대다. 지난해 미국의 태양광 셀 수입 규모는 81억6000만달러였는데 이 중 11.5%인 9억4000만달러어치가 한국산이었다.

전기차와 핵심부품인 배터리도 미국 내 충전소 확대, 보조금 지원 등 정책 지원에 힘입어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로 평가했다. 특히 지난해 미국의 한국산 배터리 수입은 전년 대비 20.5% 증가한 7억7000만달러를 기록해 앞으로도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다. 국내 기업이 배터리 분야에 대한 대미 투자를 확대함에 따라 현지 생산에 투입되는 핵심 소재 및 장비 등의 수출이 늘어나는 점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헬스시장은 공공의료를 강화하려는 신행정부의 정책 기조와 미국의 고령화 트렌드에 힘입어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올해 미국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약 5505만명으로 선진국 중 최대 규모다. 이에 따라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입이 급증한 진단키트, 마스크 등 방역 물품 외에도 제네릭 및 바이오시밀러를 포함한 의약품과 물리치료기기 등 관련 제품의 수출이 증가할 것이란 관측이다.


코로나19로 앞당겨진 디지털 전환에 따른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실제로 지난해 미국에서 고속저장장치(SSD)와 카메라 수입이 전년 대비 각각 38.4%, 10.2% 증가했다. 이에 더해 올해 미국 이동통신사들이 본격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에 대한 투자를 예고하고 있어 통신장비 및 부품 수출도 유망할 것으로 보인다.

밀레니얼 세대의 부상에 힘입어 홈·리빙 품목의 수출 확대도 예상된다.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성장한 밀레니얼 세대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트렌드에 친숙해 소비생활의 중심을 집 안에 두는 것을 선호한다. 지난해 미국의 수입이 36.2% 증가한 면류를 비롯해 각종 가공식품과 가전 등이 각광받을 전망이다.


정혜선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미국 신행정부의 새로운 정책 변화에 맞춰 5대 유망 분야에 관련된 상품 개발 및 마케팅 전략으로 미국시장을 공략해야 한다"면서 "다만 신행정부에서도 미국의 자국 산업 보호 및 미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을 위한 정책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우리 기업들도 미국 내 정책 동향과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맞춤형 전략을 마련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