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 "김태희와 매일 뽀뽀한다"더니…갈수록 어려지는 비주얼

최종수정 2020.12.02 00:00 기사입력 2020.12.02 00:00

댓글쓰기

사진=비 SNS 캡처.

사진=비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가수 겸 배우 비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코멘트 없이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비가 노란 모자를 착용한 채 꾸러기 면모를 뽐낸 모습 등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가 "매일 아침 저녁으로 아내 김태희와 뽀뽀 한다"고 밝힌 만큼, 누리꾼들은 김태희 사랑을 듬뿍 받아 늙지 않는 거냐며 부러워했다.


누리꾼들은 "두 딸 아빠라는 점이 믿기지 않는 동안"이라며 감탄했다.


한편 비는 배우 김태희와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