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秋의 尹 직무정지, 헌정사에 흑역사로 남을 것…文이 더 문제"

최종수정 2020.11.25 09:09 기사입력 2020.11.25 09: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혜민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처분에 대해 "헌정사에 흑역사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하며 문 대통령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국회 본관에서 국민의힘 내 율사·법조인 회의를 열고 "추장관의 사유 같지 않은 행태 폭거도 문제지만 뒤에서 묵인하고 어찌보면 즐기고 있는 문 대통령이 훨씬 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를 늦추지 마란 윤 총장이 잘못된 게 뭐가 있나"며 "문 대통령 맘에 안 들면 본인이 정치적 책임을 지고 해임하든 하라. 징계 사유를 갖고 또 해임 요청 절차 밟을지 모르지만 너무 비겁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헌정사나 법조사에 아주 흑역사로 남을 개탄스러운 일"이라며 "사유 같지 않은 사유 들어 총장을 쫓아내려고 전 정권이 총동원된 사태"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과 여권은 윤 총장 머릿속에 들어가서 팩트가 아닌 걸 전부 짐작해서 정치적 목적 있다는 둥 하고 있다"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모든 여권 사람들이 되지도 않은 이유로 윤 총장을 비난하고 비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대표는 윤 총장 혐의에 '충격과 실망 금하지 못하겠다'고 햇는데, 이 대표에 대해서 참으로 충격과 실망을 금하지 못하겠다"며 "국민은 집권했다고 막무가내로 일국의 검찰총장을 쫓아내려는 정권 폭거와 행태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