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라크 美국무차관 "한국 화웨이 배제 '불개입 방침', 결정 존중"

최종수정 2020.11.01 11:09 기사입력 2020.11.01 11:09

댓글쓰기

韓정부, 화웨이 제품 배제 '민간기업이 결정할 일' 유지
크라크 차관 "결국은 신뢰의 문제…화웨이 장비 지속 사용하면 정보 보호 타격 입을 것"…우회 압박은 지속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 제품 제재 강도를 높이고 있는 가우데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차관이 '제품 사용 여부는 민간기업의 결정에 달려 있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크라크 차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화웨이 제품 사용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관련한 질의에 "우리는 한국을 존중하고 한국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결국은 신뢰의 문제이고 점점 더 많은 국가와 기업들이 개인정보, 고객정보, 지적재산권과 관련해 누구를 신뢰할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라크 차관은 그러면서도 화웨이는 신뢰할 만한 기업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 공산당 감시의 근간인 화웨이는 분명히 신뢰할 대상이 아니다"라면서 "화웨이 장비를 지속적으로 사용한다면 정보 보호에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주요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 제품 배제 등 클린 네트워크 참여 압박을 지속해오고 있다. 지난달 14일에는 화상으로 열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SED)에서 미국측은 화웨이 제품 배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한국측은 화웨이 장비 배제와 관련해서는 "민간기업이 결정할 일"이라면서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클린 네트워크는 5G 통신망에서 화웨이 등 미국이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한 중국 기업 제품을 배제하려는 정책이다. 미국은 이를 최근 한국은 물론 유럽 등 서방국가와 동남아 국가등에 요구해 왔다.

한편 크라크 차관은 스웨덴이 화웨이와 ZTE 장비 배제를 결정한 이후 중국이 이와 관련해 보복 경고를 한 점과 관련해 "한국도 과거에 이러한 보복을 경험했다"면서 "미국은 동맹들과 'China bully'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