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 통합 보험사 사명 '신한라이프'로 확정

최종수정 2020.09.29 06:41 기사입력 2020.09.29 06:19

댓글쓰기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내년 7월 출범하는 그룹 통합 보험사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그룹은 전일 화상으로 '뉴라이프 추진위원회'를 열고 그룹 계열 보험사의 이름을 '신한라이프'로 정했다. 회의에는 조용병 회장, 통합 대상인 신한생명ㆍ오렌지라이프 양사 최고경영자(CEO)·임원 등 32명이 참석했다.

신한금융은 사명 결정에 앞서 신한생명ㆍ오렌지라이프 양사의 고객 및 브랜드 전문가, 금융ㆍ마케팅ㆍ경영관련 교수진, 보험설계사를 포함한 양사 임직원 등 약 65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인 '신한라이프'를 통합보험사의 사명으로 결정했다.


통합 사명인 '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를 함께 담아 두 보험사 간 통합의 의미를 잘 전달하고 있다. 또 '신한'이라는 강력한 브랜드 기반으로 글로벌 보험사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통합 후 존속법인은 지주 및 양사 CEO, 이사진의 사전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신한생명으로 최종 결정됐다. 양사는 향후 통합 사옥을 마련해 입주하기 전까지 당분간 '신한생명 L타워'와 '오렌지센터'를 같이 사용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신한라이프'는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고객의 삶 전반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공급해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관리 서비스를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통합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