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병원 코로나 음압병상 32개로 확충…'빅5' 중 최대

최종수정 2020.09.21 11:10 기사입력 2020.09.21 11:09

댓글쓰기

기존 20개서 12개 추가…"중증 코로나19 환자 치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서울대병원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와 고위험군 환자의 치료를 위한 음압격리병동을 추가해 총 3개의 음압격리병동을 확보했고 32개의 병상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빅5'로 불리는 상급종합병원 가운데 최대 규모다.


서울대병원은 총 12개의 음압병상을 갖춘 38병동을 코로나19 환자 진료를 위한 음압격리병동으로 18일부터 추가 운영하고 있다. 기존 병동을 리모델링해 개소하는 이 병동에는 인공호흡기, 고유량 산소요법 등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시설, 장비, 인력을 갖췄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으로 악화돼 집중치료가 필요한 중증 코로나19 환자와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고위험군 환자를 중심으로 치료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보유하고 있는 음압격리병상은 39병동(국가지정병상) 12개와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병상(DICU) 8개를 포함해 총 32개로 늘어났다.


추가 병상을 확보함에 따라 중증환자뿐 아니라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소아, 임산부, 투석 및 장기이식 환자 등 고위험군 확진자도 적극 수용할 계획이다.


김연수 병원장은 “이미 20명에 가까운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로 중증환자 병상을 확보하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며 “과중한 업무량에도 불구하고 추가 병상 확보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