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유럽 표준화 기구와 양자암호통신 표준 선도

최종수정 2020.08.05 09:15 기사입력 2020.08.05 09:15

댓글쓰기

SK텔레콤, 유럽 표준화 기구와 양자암호통신 표준 선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SK텔레콤은 자회사 IDQ와 공동으로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통합 관리 규격 표준화 제안’이 양자암호통신 표준화를 선도하는 유럽전기통신표준협회(ETSI)의 표준화 과제로 채택됐다고 5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는 광통신 네트워크와 병렬로 구축되기 때문에 통신사는 두 네트워크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번 과제는 양자암호통신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를 통신사의 전체 네트워크 통합 관리에 포함시키는 인터페이스(SDN Orchestration Interface) 표준을 개발하는 것이다.

SK텔레콤은 과제의 책임자인 ‘라포처’로서 표준화를 주도하게 된다. 표준이 완성되면, 통신사들이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도입할 때 두 개의 네트워크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기술적 장애요인이 완화돼 양자암호통신 사업화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해킹 시도 시에도 이를 즉시 인지해 새로운 최적의 안전경로로 연결하기 용이해진다.


유럽을 중심으로 전세계 65개국 900개 이상의 회원사들이 참여 중인 ETSI는 유·무선 통신, 전파, 방송, SW 및 ICT융합 기술을 포함한 ICT 전 분야를 포괄해 표준화하고 있다.


박종관 SK텔레콤 5GX기술그룹장은 “SK텔레콤은 대표적인 글로벌 표준화 기구인 ETSI와 ITU-T에서 양자암호통신의 세계 표준화를 선도하고 있다”며, “5G 뿐 아니라 6G에서도 적용 가능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