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능후 "마스크로 감염 최소화 가능"

최종수정 2020.07.16 09:34 기사입력 2020.07.16 09:34

댓글쓰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나도 모르게 확진자와 접촉할 수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 한장이 나와 가족의 건강을 보호하고 감염을 최소화한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코로나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급격한 확산세에 있으나 국내 확진자는 안정세에 들어서고 있다"며 평가하며 시민 다수가 마스크를 철저히 쓰거나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마스크의 위력을 알 수 있는 사례도 소개했다. 박 1차장은 "광주에서는 한 확진자가 일행 3명과 함께 한 시간 이상 같은 승용차를 타고 이동했으나 모두 마스크를 꼼꼼히 써 일행중 한 명도 감염되지 않았다"며 "수원 한 교회에서는 확진자 3명이 여러번 교회를 방문했지만 교회의 강력한 마스크 조치로 교인 9000여명 교인 중 단 한 명도 추가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끝난 공적마스크 제도와 관련해선 다양한 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박 1차장은 "24시간 공장을 가동하며 공급을 늘려준 생산ㆍ유통업체, 그 과정에서 도와준 국방부와 지자체 공무원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최일선에서 국민을 접하며 공정히 배분되도록 밤낮없이 애써준 약사 여러분, 마스크가 충분하지 않을 때 더 필요한 곳에 양보하고 언제나 마스크 쓰는 것을 지켜준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