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컴 아들 브루클린 베컴, '1조 9천억' 자산가 딸 니콜라 펠츠와 약혼

최종수정 2020.07.13 09:43 기사입력 2020.07.13 09:43

댓글쓰기

브루클린 베컴과 니콜라 펠츠./사진=브루클린 베컴 인스타그램

브루클린 베컴과 니콜라 펠츠./사진=브루클린 베컴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전 축구 선수 데이비드 베컴과 빅토리아 베컴 부부의 아들인 브루클린 베컴(21)이 배우 니콜라 펠츠(25)와 약혼했다.


12일(한국 시간) 브루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2주 전 난 내 사랑에게 결혼하자고 했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브루클린은 "그녀는 '좋다'라고 답했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남자다. 최고의 남편과 최고의 아빠가 될 것을 약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펠츠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넌 날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여자로 만들었다. 빨리 너의 곁에서 여생을 보내고 싶다. 당신의 사랑은 내 가장 소중한 선물이고, 나도 정말 사랑한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1월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고생하는 의료진을 위해 컵케이크 100개를 만들어 전달하기도 했다.

니콜라 펠츠는 지난 2006년 영화 '내 생에 가장 징글징글한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배우다. 그는 이어 영화 '아워 하우스','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드라마 '베이츠 모델'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펠츠는 트라이언펀드매니지먼트의 최고 경영자 넬슨 펠츠의 딸이다. 지난해 경제전문지 포브스 매거진에 따르면 그의 자산은 약 16억 달러(1조 9천억)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