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국가 안보 위해 필요시 무력행사도 불사할 것"…홍콩 시위대에 경고

최종수정 2020.05.27 10:59 기사입력 2020.05.26 18: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홍콩 주둔 중국 인민해방군 사령관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며 중국의 국가안보를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는 홍콩 시위대를 향해 필요시 무력을 행사할 수도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26일 천다오샹 홍콩 주둔 부대 사령원(사령관)은 중국 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중앙의 결정과 계획을 단호히 실행하고 '일국양제(一國兩制·1국 2체제) 방침을 철저히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천 사령원이 1만명의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병력이 주권을 수호할 준비가 돼 있음을 밝힌 것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해석했다.


앞서 지난 22일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는 홍콩에서 국가분열과 전복, 테러행위 등을 금지한 홍콩보안법 초안을 발의했다. 중국은 지난해 홍콩에서 일어난 범죄자 본토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며 홍콩보안법 제정 의지를 드러냈다.

전인대 대표인 천 사령원은 홍콩보안법에 대해 "중국의 국가 통일을 해치려는 분열 세력과 외국 개입 세력을 저지하는데 도움이 되며 국가 주권과 영토 수호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홍콩 주둔때는 홍콩에서 국가 안보를 수호하는 중요한 힘으로서 홍콩 보안법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홍콩 주둔 부대는 법에 따라 국방 책무를 다하고 당과 인민이 부여한 각종 임무를 완성할 것"이라며 "국가 안보와 발전이익, 홍콩의 장기적 번영을 수호할 결심과 믿음,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