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포 코로나 확진 소방관 아내는 간호사…방역당국 '긴장'

최종수정 2020.05.22 18:06 기사입력 2020.05.22 17:48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소방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의 부인이 김포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방역당국은 소방관 A 씨(36)의 부인 B 씨(39)와 아들 C 군(5)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B 씨와 접촉한 사람을 집중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A 씨가 접촉한 사람이 총 60명인 것으로 확인했으며 현재 검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부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55명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경기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 구급대원 운전원으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천소방서는 A 씨가 지난 19~21일 3일간 총 19명의 환자를 이송했다고 밝혔다.


A 씨와 함께 근무한 동료 7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해당 안전센터에는 총 21명이 근무 중이고 이들 모두 센터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지난 21일 오한·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이 확인돼 김포우리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진을 받은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