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유람선 기항지 오키나와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첫 확인

최종수정 2020.02.14 16:18 기사입력 2020.02.14 16: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기항지인 일본 오키나와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NHK가 14일 보도했다.


이날 오키나와현은 택시 운전기사로 일하는 60대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이달 1일 오키나와현 나하항에 약 9시간 동안 정박했다.


당시 유람선 탑승객 약 2700명 가운데 다수가 상륙한 후 버스나 택시 등을 이용해 시내 등을 구경하고 유람선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오키나와의 택시 기사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기항했을 때 탑승객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NHK는 전했다. 이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