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세탁에서 건조까지 올인원 컨트롤"…'그랑데 AI' 공개

최종수정 2020.01.29 10:00 기사입력 2020.01.29 10:00

댓글쓰기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 신제품 출시회
"가사 노동 부담 최소화, 삶의 여유 기대"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이 29일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진행된 '삼성 그랑데 AI' 미디어데이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이 29일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진행된 '삼성 그랑데 AI' 미디어데이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 세탁기·건조기 ‘삼성 그랑데 AI’를 서울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29일 처음 공개했다.


그랑데 AI는 소비자의 사용 습관과 패턴을 스스로 학습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공지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세탁기 컨트롤 패널에서 건조기까지 한 번에 조작 가능한 ‘올인원 컨트롤’, 세탁코스에 맞는 건조코스를 자동 연동하는 ‘AI 코스연동’, 자주 사용하는 코스와 옵션 등을 기억해 우선순위를 제안하는 'AI 습관기억’ 등 기능을 제공한다.


◆내게 맞는 세탁·건조를 한번에 AI 솔루션= 삼성전자는 이날 디지털프라자 라이프스타일 쇼룸인 ‘프로젝트 프리즘’에서 그랑데 AI를 통해 업계 최초로 ‘올인원 컨트롤’ 기능을 선보였다. 이 기능은 세탁기에서 손쉽게 건조기 작동을 가능하게 해준다. 세탁기에서 건조기 작동이 가능해져 직렬 설치한 건조기 컨트롤 패널이 잘 보이지 않아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올인원 컨트롤 적용 모델은 ‘AI 코스연동’이 가능하다. 특정 세탁코스를 선택하면 적절한 건조코스를 자동 설정해 준다. ‘AI 습관기억’ 기능도 새롭게 적용했다.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코스와 옵션을 기억해 매번 새롭게 설정하는 번거로움을 대폭 줄여준다.


그랑데 AI는 연간 1200만건 이상의 소비자 사용 데이터를 미리 학습·적용했다. 사용할수록 진화를 거듭해 소비자 사용패턴에 최적화된 코스를 자동으로 추천해준다.

‘AI 맞춤세탁’기능도 탑재했다. 세탁기가 빨래 무게를 감지해 알맞은 양의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해주고, 센서가 오염 정도를 감지해 헹굼 횟수를 조절해 주는 등 전기, 물, 시간을 모두 절약해 친환경 세탁을 구현했다.


◆‘3무(無)안심’ 위생관리 구현= 건조기는 먼지·녹·잔수 걱정이 없는 ‘3무(無) 안심’ 위생관리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세탁물 건조 시 보풀 및 먼지를 걸러 주는 기존 ‘올인원 필터’에 2중 구조의 ‘마이크로 안심필터’를 추가했다. 3중 필터는 열교환기로 침투하는 먼지를 최소화해준다.


마이크로 안심필터의 사용으로 열교환기 상태를 1년에 한 번 확인하는 정도로 충분히 관리가 가능하다. 또 잔수가 없어져 세균이나 악취 유발에서 자유롭고, 청결 관리가 가능해졌다. 열교환기 연결부에 녹이 발생하지 않도록 별도 코팅 처리를 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 마련된 라이프스타일 쇼룸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PRISM)’에서 소비자 개개인의 사용 습관에 맞춰 세탁과 건조를 해주는 인공지능 세탁기ㆍ건조기 ‘삼성 그랑데 AI’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 마련된 라이프스타일 쇼룸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PRISM)’에서 소비자 개개인의 사용 습관에 맞춰 세탁과 건조를 해주는 인공지능 세탁기ㆍ건조기 ‘삼성 그랑데 AI’를 소개하고 있다.



◆강력한 성능…더 빨라진 세탁·건조= 그랑데 AI 건조기는 국내 최대 용량의 컴프레서(압축기)와 열교환기를 탑재해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한 번에 순환할 수 있는 냉매량을 늘리고 9개의 정밀센서가 내부 온·습도를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해 건조시간을 기존보다 30% 줄여준다.


삼성 독자 기술인 ‘버블워시’와 워터샷을 통해 표준코스 기준으로 세탁·헹굼·탈수를 30분에 끝낸다. 셔츠 코스 기준으로 셔츠 한 장을 세탁에서 건조까지 총 36분이면 완료된다. 제품은 AI 정밀제어로 3월 시행 예정인 국내 건조기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만족한다.


건조통 내부 온도를 60℃ 이하로 유지해 빨래를 손상 없이 말려준다. 자연 건조가 가능한 ‘360도 에어홀’ 기능은 그대로 유지했다. 세제뿐만 아니라 섬유유연제도 거품으로 만들어 주는 ‘소프트 버블’ 코스를 추가해 섬유유연제가 옷감에 뭉치거나 얼룩질 염려가 없도록 했다.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고려한 디자인 혁신= 그랑데 AI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기존 제품보다 깊이를 줄이고 벽면과 이격 거리를 좁혔다. 이를 통해 설치 공간을 17㎝ 가량 절약할 수 있게 됐다. 세탁기와 건조기를 마치 하나의 제품인 것처럼 디자인해 인테리어 효과를 높였다.


컨트롤 패널은 기존 50도에서 70도로 경사를 변경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신제품은 기존 블랙캐비어, 이녹스, 화이트 외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아이보리 계열 '그레이지’ 색상을 새롭게 도입했다.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통한 소비자 체험 공간 마련= 이날 행사가 열린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쇼룸 ‘프로젝트프리즘’에는 지난해 6월 첫 선을 보인 후 7만5000명 이상이 방문했다. 이 공간에는 그랑데 AI 출시와 함께 방문객들이 실제 세탁과 건조를 경험해볼 수 있는 공간인 ‘런드리 카페’도 마련했다.


디자이너 문승지, 임성빈, 장호석 씨가 참여해 그랑데 AI를 활용한 창조적 공간을 꾸몄다. 디자이너들은 각각 ‘인터플레이’, ‘빨래터’, 런드리바’라는 타이틀로 작품을 선보였으며, 향후 이 공간을 방문하는 소비자들에게도 공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그랑데 AI 출시를 기념해 이날부터 다음달말까지 세 차례에 걸쳐 제품 체험단 ‘그랑데즈’를 모집한다. 체험단에 선정된 약 30여명의 소비자들은 무상으로 제품을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는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행사에서 "지난해 선보인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번째 결과물인 ‘비스포크’ 냉장고가 디자인과 감성의 혁신이었다면 그랑데 AI는 인공지능을 통한 소비자 경험의 혁신을 보여주는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이 그랑데 AI를 통해 가사 노동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삶의 여유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