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獨 외교관 2명 추방…"러 외교관 추방에 항의 차원"

최종수정 2019.12.12 18:48 기사입력 2019.12.12 18: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러시아가 12일(현지시간) 독일 대사관 2명을 추방했다. 독일 정부가 자국에서 발생한 전(前) 체첸 반군 지도자 살해 사건과 관련해 주독 러시아 대사관 직원 2명을 추방 조처한 데 대한 보복 차원이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오늘 게제 폰 가이르 주러 독일 대사가 외무부로 초치됐다"면서 "대사에게 독일 정부가 지난 4일 베를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 2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선언하는 근거 없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단호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어 "상호주의 원칙에 기초해 러시아는 대응 조치로 러시아 주재 독일 대사관 직원 2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선언하는 결정을 내렸다"면서 "이들은 7일 이내에 러시아를 떠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외무부는 "독일 대사에게 관련 내용이 담긴 노트(공한)가 전달됐다"고 밝혔다.


독일 외무부는 앞서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젤림한 한고슈빌리(40) 살해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고, 러시아 당국이 이 살인 사건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정보요원으로 알려진 러시아 대사관 직원 2명을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했다.

한고슈빌리는 지난 8월 베를린 시내 공원인 티어가르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2000년대 초반 러시아 내 체첸자치공화국의 독립 무장봉기 당시 러시아에 저항한 반군 지도자로 알려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9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러시아·우크라이나·독일·프랑스 4개국 정상회담에서 한고슈빌리에 대해 "아주 잔인하고 피에 목마른 사람"이라며 그가 모스크바 지하철 테러에도 관여했다고 전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