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한 번의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전국 '축제장'

최종수정 2019.12.12 16:06 기사입력 2019.12.11 00:02

댓글쓰기

베트남 축구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베트남 축구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우승하자 베트남 전역이 흥분으로 들끓고 있다.


이날 베트남 축구 팬들은 전국에서 거리 응원을 펼치는 한편 카페나 식당 등에서도 친지들과 모여 단체 응원에 열중했다. 마침내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박항서 매직'이 다시 한 번 발휘돼 60년 만의 우승이 확정되자 베트남인들은 북과 꽹과리를 치고 불꽃을 터뜨리며 자축했다. U-22 대표팀이 골을 넣을 때마다 천둥같은 함성이 터져 나왔고, 온 도시를 뒤흔들었다. 축구 팬들은 골이 터질 때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환호했다.


현재 베트남 거리엔 불꽃을 터트리며 부부젤라를 불고 베트남 국기와 태극기까지 흔들며 자축하는 팬들로 가득하다. 특히 베트남 국기를 들고 오토바이나 승용차를 탄 채 경적을 울리며 시내를 질주하는 사람들로 인해 대도시 주요 도로가 메워졌고, 행인들도 손은 흔들며 호응하는 등 베트남 전체가 승리의 축제장이 됐다.


베트남 축구 팬들은 경기 2시간여 전부터 전국 대도시 곳곳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앞에 집결해 막대 풍선 등을 동원, 거리 응원전을 펼쳤다. 대학이나 문화센터, 체육관, 기업, 병원 등에서 단체 응원전이 벌어졌고, 식당과 주점 등에서도 TV나 스크린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박항서호를 응원했다.


축구 동호회원들과 서포터스는 박 감독과 U-22 대표팀 선수들의 사진이 새겨진 베트남 국기를 들고 경기 전부터 춤추고 노래하는 등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우승컵을 본 딴 대형 조형물을 매단 차량이 시내를 질주하면서 우승을 기원하기도 했다. 곳곳에서 태극기가 눈에 띄기도 했다.

베트남은 1959년 시작된 SEA게임 축구 종목에서 사실상 첫 우승을 차지해서 감격이 남다르다. 1959년 첫 대회때도 우승했지만, 당시엔 월남(South Vietnam)이 우승한 것으로 통일되기 이전이었기 때문이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