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靑 인선에 "청와대는 개혁, 내각 안정에 방점"

최종수정 2018.04.02 16:52 기사입력 2017.05.21 13:39

댓글쓰기

추혜선 "김동연-장하성 인선, 안정적 경제총괄과 개혁의지…강경화 발탁은 파격"

사진=정의당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정의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내각 및 청와대 인선을 실시 한 데 대해 "청와대는 개혁기조, 내각(內閣)은 전문성을 중시한 안정에 방점을 둔 것으로 평가할 만 하다"고 말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오늘 경제부총리, 외교부장관, 청와대 인선 등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변인은 먼저 문 대통령이 김동연 아주대 총장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하고, 장하성 고려대 교수를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으로 임명한데 대해 호평했다.

추 대변인은 "(김동연 후보자는) 경제관료 출신으로 종합적인 위기관리 능력이 입증된 전문가이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임명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와 함께 재벌 개혁의 의지를 공고히 한 것"이라며 "안정적 경제총괄과 동시에 개혁도 놓치지 않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읽히는 대목"이라고 전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중용됐던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대해서도 추 대변인은 "줄푸세 공약을 만든 보수인사지만, 경제민주화 공약을 입안할 정도의 개혁성도 겸비한 인사"라며 "국민의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데 문 대통령이 말한대로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성공적으로 손 잡을 수 있도록 협력하고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 대변인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도 "10여년 간 국제기구에서 인지도를 쌓는 등 전문성에서도 입지전적이지만, 외무고시를 치른 외교부 정통 출신이 아닐 뿐더러 여성이라는 점에서 파격적 인사"라며 "진영과 파벌은 물론 기존 관행에서도 벗어난 오로지 전문성에 입각한 인사로, 풍부한 국제무대경험으로 한국 외교 위상을 높여주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변인은 "정의당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인사청문회의 검증이 있는 만큼 촛불민심이 정부정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문재인 정부가 우리사회의 개혁과제를 제대로 추진할 수 있도록 협력과 견인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