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지지율 오르자…민주 "본격 검증"·바른 "홍찍망"

최종수정 2018.04.03 16:12 기사입력 2017.04.30 12:40

댓글쓰기

박광온 "홍 후보 행태 더 이상 지켜보지 않을 것"
조영희 "대한민국 가르는 위험한 이분법적 생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지난 26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최근 상승세를 보이자 홍 후보를 견제하기 위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홍 후보는 더 이상 국민의 귀를 피곤하게 하지 마시기 바란다"며 "국민을 폄하하는 홍 후보는 국민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늘도 홍 후보의 막말과 국민을 폄하하는 언행에 대해 말씀드리게 돼서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박 단장은 또 "홍 후보는 (전날 유세에서) '촛불민심이라는 것은 광우병 때처럼 좌파단체가 주동이 돼서 선동한 민중혁명이 아니냐'면서 색깔론으로 덧칠 왜곡하였다"며 "'나는 표 안 나오는 데는 가지 않는다'라는 말은 무슨 또 말인가. 홍 후보에게는 자신의 지지율이 잘 나오는 지역만 대한민국이고, 자신에게 투표한 사람만이 대한민국 국민인지 묻는다"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아울러 "홍 후보와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국격을 위해서라도 당장 저질 막말 퍼레이드를 중단하시기 바란다"며 "부정부패 기득권세력과 결탁해서 국정농단 사건을 일으켜 국가 위기를 초래한 것에 대해 최소한의 사과조차도 없이, 막말과 거짓말로 국민에게 상처만 주는 홍 후보의 행태를 더 이상 지켜보지 않을 것이다. 본격적으로 검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도 홍 후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홍 후보는 29일 경남 김해 수로왕릉 앞에서 유세를 하면서 자신을 비판하는 세력에 대해 '도둑놈들의 XX들'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고 한다"며 "반대세력에 협박성 문자폭탄을 날리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과 막말로 겨루어 누가 누가 더 비열한지 경쟁을 하고 있는 듯하다"고 30일 논평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홍준표를 찍으면 자유대한민국을 지킨다'라는 현수막도 무색케 한다"며 "자유란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더구나 상대방을 깔보고 무시하는 홍준표 식 막말과 안하무인의 태도를 의미하는 것은 더욱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홍 후보는 기업의 편만 들고 노조는 부정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자신을 비판하는 세력은 무조건 나쁘고 척결해야 할 대상으로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 대변인은 또 "대한민국을 가르는 매우 위험한 이분법적 생각"이라며 "자신을 반대하는 사람이나 단체를 프레임에 가두고 공격하는 정치인이야말로 국민의 자유를 억압하고 민주공화제를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천만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며 "홍준표를 찍으면 헌법이 망가진다. 홍준표를 찍으면 보수가 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