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 일본순환기학회서 특강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국인 심근경색증연구 바탕 서양인과 차이점 소개"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가 최근 일본순환기학회에서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 KAMIR) 경험에 대해 특강했다.
정명호 교수는 최근 일본 가나자와에서 열린 제81차 일본순환기학회에서 KAMIR 경험을 토대로 한 동양인과 서양인의 심근경색증 차이점을 발표했다.

이날 강연에서 정명호 교수는 한국인은 서양인에 비해 흡연율이 높고, 콜레스테롤 뿐만 아니라 이상지질혈증인 중성지방과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이 심장질환에 중요한 요인이다고 밝혔다.

또한 위험도 예측에서 KAMIR score가 서양에서 사용하는 TIMI score 나 GRACE score보다 예측도가 좋다는 연구결과도 소개했다.
정명호 교수는 약물요법에서도 한국인과 서양인의 차이는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인에게는 항혈소판제 및 스타틴은 절반 정도의 용량이 적절하고, 안지오텐신 전환효소억제제보다 안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가 효과적이었다고 밝혔다.

정명호 교수는 또 ‘한국에서는 심장혈관 중재술을 서양보다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으며, 성공률도 99%로 매우 높다’는 결과에 대해 일본 심장학자들과 활발한 토론도 가졌다.

이번 학회에서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이기홍 교수는 심방세동을 동반한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항혈소판제인 프라수그렐(Prasugrel)과 혈액응고방지제인 에독사반(edoxaban) 투여에 대한 동양인(ORIENT) 연구를 제안했으며, 한국-일본 공동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기홍 교수는 또 향후 중국·대만·싱가포르와도 동양인에 적합한 심근경색증 예방과 치료에 대해 함께 연구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05년부터 대한순환기학회의 연구지원으로 시작된 KAMIR는 지금까지 6만3천여명의 환자를 등록했으며, 총 170편의 SCI 논문을 발표해 세계 최고의 연구 성과를 올리고 있다.

일본학회도 지난 2103년 KAMIR을 본받아 JAMIR을 결성하고, 현재까지 매년 KAMIR-JAMIR 합동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KAMIR와 JAMIR의 총괄연구책임자는 정명호 교수와 오사카 국립순환기센터 야수다 박사가 각각 맡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