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제2롯데월드 전체 '최종 사용승인'

최종수정 2017.02.09 15:48 기사입력 2017.02.09 15:48

댓글쓰기

롯데월드타워 전경.

롯데월드타워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서울시가 9일 제2롯데월드 전체 단지에 대한 최종 사용승인을 결정했다.

전체 단지는 세계 5위의 초고층 건축물인 123층 타워를 포함, 총 5개동, 연면적 80만5872㎡ 규모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7일 롯데물산 외 2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사용승인 신청서류에 대해 ▲시 자체점검 ▲시민·전문가 합동자문단의 현장점검 ▲시민 대상 프리오픈(pre-open)과 대규모 민관합동 재난대응훈련 등 '3개 트랙'의 점검과정을 거쳤다.

시는 제2롯데월드가 국내 최고층 건물인 만큼 우려가 큰 화재 대비를 비롯해 안전 관리 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사용승인 이후에도 '시민·전문가 합동자문단'을 올 연말까지 지속 운영하기로 했다. 롯데와 함께 재난대응 매뉴얼도 지속적으로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롯데도 그룹차원의 안전관리위원회를 지속 운영해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하고 향후 '시민모니터링단'을 구성·운영해 시민 눈높이에서 안전문제 및 불편사항에 대한 의견을 적극 수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석촌호수 수위저하로 인한 지반안전성 문제 등에 대해서는 시민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해 롯데 측에서 진행 중인 계측을 지속 유지하도록 하고 중요 계측자료는 롯데물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도록 할 계획이다.
제2롯데월드 건축공사는 2010년 시작돼 연인원 약 501만명이 투입됐다. 상시 고용 예상인원은 36만명(20년간 누계)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이번 사용승인으로 제2롯데월드 오픈 이후 부가가치 유발액은 연간 약 1조원 이상, 경제효과만 약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