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은행, 사기의심계좌 사전조회 서비스 시행

최종수정 2016.08.02 09:48 기사입력 2016.08.02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IBK기업은행은 모바일·인터넷뱅킹에 '사기의심계좌'를 사전에 조회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사기피해 정보공유플랫폼을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더치트'와의 제휴를 통해 제공한다. 기업은행 인터넷뱅킹과 '아이원(i-ONE)뱅크' 이용 고객은 자금을 이체하기 전 '사기의심계좌 사전조회' 버튼을 클릭해 입금할 계좌가 과거 금융사기 등에 이용된 전례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인터넷 사기거래, 보이스피싱 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치트는 'IBK 핀테크 드림(Dream) 공모전' 수상 기업으로 앞으로도 핀테크 기업의 기술을 접목한 금융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