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전망 좋은 집’ 곽현화 노출신, 동의 없이 배포한 감독 불구속 기소

최종수정 2016.06.24 11:23 기사입력 2016.06.24 11:15

댓글쓰기

영화 ‘전망 좋은 집’ 곽현화 노출신, 동의 없이 배포한 감독 불구속 기소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방송인 곽현화가 노출 장면을 동의 없이 유료 배포한 영화감독 이수성(41)을 고소, 이 사건이 재판에 넘겨졌다.

24일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배용원)에 따르면 이 감독은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무고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곽현화는 2012년 이 감독의 영화 '전망 좋은 집'을 촬영했다. 당시 곽현화는 '상반신 노출'을 거부했으나 이 감독은 "편집과정에서 장면을 제외시킬지 판단하겠다"며 촬영을 강행했다.

편집본을 본 곽현화는 노출 장면 공개를 원하지 않았고 영화는 곽현화의 노출 장면이 삭제된 채 개봉했다.

하지만 이 감독이 곽현화의 의사와는 달리 '무삭제 감독판'을 유료로 판매, 곽현화의 노출신을 배포하며 문제가 불거졌다.
이에 곽현화는 2014년 이 감독을 고소, 검찰은 이 감독에게 성폭력처벌법을 적용해 기소했다.

이 감독은 "곽현화와 합의 하에 촬영했고, 영화에 대한 모든 권리는 모두 나에게 있다"며 혐의를 부인하며 곽현화를 맞고소했다. 검찰은 이 감독이 곽현화를 맞고소한 부분에 대해서도 무고 혐의를 적용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