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스페이스]초신성 폭발…초기 섬광 포착하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케플러우주망원경, 처음으로 관측에 성공

▲초신성의 폭발 순간의 섬광을 케플러우주망원경이 포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제공=NASA]

▲초신성의 폭발 순간의 섬광을 케플러우주망원경이 포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제공=NASA]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별이 태어나는 곳
별이 죽어가는 곳
그곳이 우주이다

<#10_LINE#>
케플러우주망원경이 폭발하는 별, 초신성의 충격파로 인한 선명한 섬광을 잡았다. 광파장과 가시광선에서 처음으로 포착했다. 천문학자를 이 선명한 섬광을 '쇼크 브레이크아웃(shock breakout)'이라 부른다. 별도 우주에서 태어나고 죽음을 맞는다. 별이 폭발할 때 나오는 원소들은 또 다른 별을 만드는 토양이 된다. 인류의 몸도 이 같은 현상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번에 관측된 데이터를 토대로 만든 애니메이션을 보면 그 과정을 이해할 수 있다. 태양보다 크기는 500배, 밝기는 2만 배에 이르는 초거대 붉은 별의 모습에서 시작한다. 별의 내부에서 더 이상 핵융합을 지탱하지 못하면서 초거대별의 핵이 중력에 의해 붕괴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별이 폭발하는 순간, 밝기는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 노터데임대학교(University of Notre Dame)의 피터 가르나비치(Peter Garnavich) 천체물리학 교수가 이끈 국제연구팀이 케플러우주망원경에 관측된 빛을 분석했다. 그동안 케플러우주망원경은 500개의 은하에서 50조 개의 별을 대상으로 3년 동안 매 30분마다 데이터를 수집해 왔다. 이 과정에서 초신성으로 부르는 거대한 별의 죽음을 추적해 왔다.

2011년 두 개의 거대한 별이 폭발했고 케플러우주마원경이 이를 포착했다. 첫 번째 별인 'KSN 2011a'는 태양 크기보다 300배 정도이고 약 7억 광년 떨어져 있다. 두 번째 별인 'KSN 2011d'는 태양보다 500배 더 크고 12억 광년 떨어져 있는 별이다.

가르나비치 교수는 "쇼크 브레이크아웃과 같은 현상을 관측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하늘을 관찰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초신성이 언제 폭발할지 알 수 없는데 케플러우주망원경은 지속적으로 관찰이 가능해 폭발이 시작할 때의 징후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와 관련해 스티브 호웰(Steve Howell) 나사 박사는 "은, 니켈, 구리 등 초신성 폭발에서부터 분출되는 무거운 원소들은 모두 별이 폭발하는 죽음의 순간에 나오고 이 같은 원소들이 우주를 만드는 기본"이라며 "생명은 초신성 때문에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초신성 폭발의 순간
=https://youtu.be/kLlILnQjGfc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