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4년뒤 동전 퇴출]'10원 제작비 20원' 못 견뎌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4년뒤 동전 퇴출]'10원 제작비 20원' 못 견뎌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국은행은 우리나라에서 미래에 없어져야할 화폐로 지폐가 아닌 동전을 선택했다.

박이락 한은 금융결제국장은 12일 '중장기 지급결제업무 추진 전략'(지급결제 vision 2020)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개인이 사용하는 소액결제망을 통해 동전없는 사회(coinless sociey)에 대한 연구를 곧바로 시작할 것"이라며 "동전은 사용하기 불편하고 관리비용도 많이 드는 점을 개선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한은이 '동전없는 사회'를 외치는 표면적인 이유는 핀테크 등 각종 지급결제 시스템 개발 속에서 동전이 휴대하기 불편하다는 것 때문이다. 동전이 지폐에 비해 무겁고 호주머니나 가방에 넣었을 때 부딪히는 소리 등으로 인해 들고 다니기 불편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동전을 없애려는 실질적인 이유는 동전 제조와 유지 비용에 있다.

화폐를 만드는 한국조폐공사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화폐량은 6억7000만장으로 2007년 기준 20억장에 비해 3분의 1 넘게 줄었다. 조폐공사의 화폐사업 매출도 2007년 1453억1000만원에서 2014년 835억3500만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총매출에서 화폐사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31.9%로 2007년(61.3%)에 비해 반토막났다. 현금 사용이 줄면서 화폐 제조로 인한 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이처럼 화폐 사용이 크게 줄어들면서 동전 제조 원가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현재 동전은 10원, 50원, 100원, 500원 등 4개가 만들어지고 있다. 10원짜리 동전을 하나 만드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20원 정도다. 동전 가치가 제조 원가의 절반 수준이다 . 50원, 100원, 500원은 10원짜리 동전보다 지름이 넓고 테두리에 위조방지용 톱니가 있어서 제조 원가가 10~20원 더 비싸다.

이에 한은은 원활한 동전 유통을 위해 매년 5월 한 달간 전국은행연합회, 새마을금고·신협·상호저축은행중앙회, 우정사업본부, 홈플러스와 공동으로 '범국민 동전 교환운동'을 실시한다. 원가보다 제작비가 비싼 동전을 회수해 새로 동전을 제조하지 않고 기존에 있던 동전을 재유통시키려는 것이다. 특히 10원짜리 동전의 회수실적이 높은 개인과 단체에 대해서는 한은 총재 표창장과 포상금까지 수여해 동전 회수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