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팀쿡,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 혹평에 발끈 "혹 아니다"

최종수정 2015.12.13 10:47 기사입력 2015.12.13 10:47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는 통찰력 있는 제품"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팀쿡 애플 CEO가 애플이 출시한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에 대한 혹평을 반박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인 매셔블 보도에 따르면 애플이 선보인 아이폰6와 아이폰6s용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의 디자인을 두고 소비자들이 '혹'(hump)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팀쿡은 "나는 튀어나온 부분을 혹이라 부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 8일 보조 배터리 기능을 갖춘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를 출시했다. 그런데 뒷면의 모양이 불룩 튀어나온 디자인에, 충전도 72%까지만 되는데도 가격은 99달러로 책정해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팀쿡은 "모피 같은 다른 업체들이 만든 케이스는 아이폰에 끼우고 빼는 것이 어렵다"며 "통찰력은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드러운 고무 재질로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를 만든 것과 관련 "단단한 소재로 만들었다면 사용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팀쿡은 이어 "휴대폰을 매일 충전한다면 이 케이스가 전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여행을 갈 때 갖고 있다면 유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폰과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를 동시에 충전하면 최대 25시간 동안 음성 통화를 할 수 있으며 LTE망을 통한 인터넷은 18시간 동안 할 수 있다.

스마트배터리 케이스를 끼우면 아이폰 잠금 화면에 배터리 상태가 표시된다. 사용자들은 이를 통해 케이스에 들어간 배터리 잔량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있다.

배터리 케이스는 라이트닝 USB 케이블을 통해 충전할 수 있으며 차콜 그레이와 화이트 두 가지 색깔이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