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글도 2017년부터 '드론배송' 시작한다

최종수정 2015.11.03 11:00 기사입력 2015.11.0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아마존, 월마트에 이어 구글도 무인항공기(드론) 배송 시장에 뛰어든다. 향후 1~2년 내에 본격적인 드론 배송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구글의 드론배송 연구팀 '프로젝트 윙' 책임자인 데이비드 보스는 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항공교통 컨퍼런스에서 "2017년 드론배송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구글은 이미 자사 검색서비스와 연계한 배송사업 '구글 익스프레스'를 통해 식료품과 물품 등을 배달해주고 있다. 드론이 도입되면 더욱 빠르게 배달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구글이 드론에 관심을 가진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구글은 이미 지난해 8월부터 배달용 드론을 시험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두 대의 드론을 미 연방항공청(FAA)에 등록하고 콜로라도주에서 시험비행했다. 지난달에는 벤처캐피탈인 세콰이어캐피탈의 최고경영자(CEO)인 아레프 힐러리가 비행중인 구글의 새 드론 모델을 찍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아마존, 월마트 등 앞서 드론사업 진출을 밝힌 업체들은 구글보다 한 발 더 앞서나가고 있다. 아마존은 FAA의 승인을 얻는 즉시 드론배달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으며, 월마트도 배달용 드론을 승인해 달라고 FAA에 신청했다.
드론 배달 시대가 다가오자 규제 당국도 관련 법제를 마련 중이다. FAA는 연내에 민간 드론에 대한 의무등록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다. 업체들도 예상되는 정부 규제에 대비하고 있다. FAA의 드론 규제 태스크포스 책임자이기도 한 보스는 "드론이 조종자를 인식하는 한편 스스로 다른 비행체와 충돌하지 않고 운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시스템을 12개월 안에 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