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쇼핑, 보험 판매로 먹고 산다…수수료 수입만 전체 영업익 절반

최종수정 2015.09.09 07:04 기사입력 2015.09.09 07:04

댓글쓰기

홈쇼핑 보험 판매로 막대한 수익…손보사 9517억원, 생보사 7811억원의 수수료 지급
라이나생명과 에이스화재가 생·손보 중 1위…소비자 피해도 잇따라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TV 홈쇼핑 회사들이 보험 판매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수료 수입으로만 지난해 영업이익의 절반이 넘었다.

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홈쇼핑 회사들은 총 1조7328억원의 보험 판매 수수료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5개 손해보험사는 9517억원, 25개 생명보험사는 7811억원의 수수료를 6개 홈쇼핑 회사에 지급했다.

가장 많은 수수료를 지급한 생보사와 손보사는 라이나생명과 에이스화재였다. 라이나생명은 2011년 이후 총 2845억원을 지급했고 에이스화재는 194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생보사 중에서는 라이나 생명에 이어 흥국생명(1449억원), 동양생명(1350억원), 신한생명(908억원) 순이었다. 손보사에서는 동부화재(1598억원), 삼성화재(1375억원) 등이 에이스화재의 뒤를 이었다.

홈쇼핑사들은 보험 판매로 상당한 수익을 거둬들였다. 홈쇼핑사들은 작년 한 해 3830억원의 보험 판매 수수료를 받았다. 이는 전체 영업이익 7143억원의절반이 넘는 금액이다.

효자 품목으로 보험이 등극하면서 홈쇼핑 영업도 갈수록 확대되는 추세다. 손보사들이 홈쇼핑을 통해 거둔 매출은 2010년 6418억원에서 작년 1조3671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소비자들의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TV 홈쇼핑 관련 피해구제 신청 품목 중 1위가 보험이었다.

송호창 의원은 "홈쇼핑 업계가 보험 판매로 이득을 얻는 만큼 소비자 피해에 대한 책임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