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시아나機 반파] 韓·美 항공당국 등 '사망자' 파악 주력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미국 공항서 추락 중 반파(상보)

미국 샌프란시스코공항에서 반파된 아시아나항공 OZ214편.(출처: 데이비드 은 삼성전자 부사장 트위터)

미국 샌프란시스코공항에서 반파된 아시아나항공 OZ214편.(출처: 데이비드 은 삼성전자 부사장 트위터)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아시아나항공 소속 미국행 항공기가 공항에 착륙 도중 기체가 두 동강 나는 등 대형참사를 맞았다. 현재 정부를 비롯한 관련 기관들은 사망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7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4시35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 OZ214편이 7일 새벽 3시28분께 샌프란시스코공항 28번 활주로에 착륙하던 도중 추락했다.
사고로 기체는 꼬리날개 부분이 쪼개지며 기체가 두 동강 났다. 이어 발생한 화재로 기체 대부분이 불 탄 것으로 나타났다. 탑승자 및 목격자들은 트위터 및 현지 언론 등을 통해 해당 항공기가 착륙 중 바퀴 부분에서 연기가 났으며 이후 동체가 땅에 닿으면서 꼬리 부분이 떨어져 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다행히 탑승객들은 화재 전 기체에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현지 언론들은 이번 사고로 1~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 NBC 방송은 "최소 2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현지 지방TV는 "최소 2명이 사망하고 60여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반면 로이터는 "사고로 1명이 사망했고 20~3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허핑턴포스트는 사망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사망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291명(비즈니스클래스 19명, 일반석 272명) 및 승무원 16명(운항승무원4명, 캐빈승무원 12명)이 탑승했다. 승객 국적은 한국인 77명, 중국인 141명, 미국인 61명, 일본인 1명 등이 탑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본사와 현지에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진상 파악에 나선 상태다. 이어 이날 오후 4시30분께 김덕영 아시아나항공 공항서비스담당 상무 20~30명으로 구성된 본사인원을 사고 현장으로 급파할 계획이다. 국토해양부도 국토교통부는 분야별 사고조사팀 4명을 구성해 현지로 보낼 예정이다.

미국 정부에서도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조사단이 현장에 급파돼 사고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오전에 예정됐던 관련 브리핑은 현재 연기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