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이트 미들턴, 실수로 '딸' 언급?

최종수정 2013.03.07 09:04 기사입력 2013.03.07 09:04

댓글쓰기

▲ 영국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이 4개월 후 태어날 아기의 성별을 실수로 공개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 영국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이 4개월 후 태어날 아기의 성별을 실수로 공개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영국의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31)이 태어날 아기의 성별을 실수로 말해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5일(현지시간) 영국 중부 링컨셔에 있는 국립어업박물관을 방문한 케이트가 한 시민이 준 선물을 받는 과정에서 태어날 아이의 성별을 실수로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2000명이 넘는 환영 인파에 둘러싸인 케이트는 다이애나 버튼(41)이라는 여성에게 흰색 곰 인형을 선물 받은 뒤 "고마워요, 이 인형을 내 딸에게…(Thank you, I will take that for my d…)"라고 말하려다 황급히 말문을 닫았다.

옆에 있던 여성이 "딸을 임신한 건가요?"라고 되물었지만 케이트는 "모르겠어요. 말할 수 없어요"라고 답한 뒤 자리를 떴다.

이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케이트가 자기도 모르게 딸(daughter)이라는 단어를 내뱉은 뒤 곧바로 수습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왕실은 그간 왕위 계승 서열 같은 민감한 이슈가 발생하는 것을 우려해 4개월 후 태어날 아이의 성별을 비밀에 부쳐왔다. 왕실규정에 따라 아기는 찰스 왕세자와 윌리엄 왕자에 이어 왕위 계승 서열 3위에 오르게 된다.

아기의 성별 공개 논란에 대해 윌리엄 왕자 측은 "아기가 7월에 태어날 예정이라는 것 외에는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며 관련 내용을 일축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