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나로호 발사 D-10 "나로우주센터는 지금 극도의 긴장 모드"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나로호 3차 발사가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6일 오후 3시30분~7시 사이에 발사 예정이다. 주무부처인 교육과학기술부는 물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표면상으로는 차분하면서도 극도의 긴장 모드로 돌입했다. 나로우주센터 연구원들은 연일 발사운용 리허설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나로호는 총조립을 마친 상태이다. 1단과 2단 조립은 물론 도색과 로고까지 선명하다. 총조립된 나로호는 군인과 경찰이 삼엄한 경비를 서고 있다. 바다에는 해경이 지키고 있다.
10월 들어 나로호는 발사운용 시스템으로 돌입했다. 지난 3일 총조립 발사체(ILV)를 구성하고 오는 19일까지 매일 발사운용 리허설을 실시한다. 리허설이 끝나면 22일 발사대시스템 발사운용모드 전환을 완료하고 26일 한·러 비행시험위원회를 통한 발사 준비상태를 최종 확인한다.

◆540초를 견뎌라=나로호는 발사 54초 만에 음속을 돌파한다. 이어 215초에 페어링이 분리되고 232초에 1단이 떨어져 나간다. 540초에 위성이 분리되면 성공한다. 9분의 짧은 시간에 모든 것이 이뤄진다. 9분이 정상적으로 흘러간다면 고도 302km에서 위성은 약 8km/s의 속도로 궤도에 진입한다. 9분의 과정에서 페어링이 분리되는 215초가 위기이다.

▲나로호 3차 발사가 성공했을 때 볼 수 있는 '나로과학위성'의 상상도.[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 3차 발사가 성공했을 때 볼 수 있는 '나로과학위성'의 상상도.[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

AD
원본보기 아이콘

1차 실패의 원인이었다. 3차 발사는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수백 번에 이르는 점검 작업을 거쳤다. 발사 카운트다운은 아무런 이상 징후가 없다고 판단될 때 발사 15분 전부터 발사체 이륙 직전까지 1단과 2단의 발사관제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이뤄진다.
발사통제동(MCC)에는 ▲발사지휘센터(MDC) ▲발사체통제센터(LCC) ▲비행안전통제센터(FSC)가 위치한다. MDC는 나로호 발사에 대한 총괄 지휘를 담당하는 곳이다. LCC는 추진제와 가스 등의 제어 및 감시 역할을 수행한다. FSC는 나로호의 발사 직후부터 임무 종료때까지 비행안전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처리한다.

◆긴장모드 돌입한 교과부와 나로우주센터=발사당일 날씨가 관건이다. 교육과학기술부 노경원 전략기술개발관은 "오는 22일 날씨 예보를 보면 26일 발사 당일 날씨를 정확히 알 수 있다"며 "지금까지는 비가 온다는 소식이 없어 안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개발관은 "나로호 부품이 15만 개에 이른다. 이 많은 부품이 모두 제 기능을 다할 때 성공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제 준비는 끝났다. 루이 파스퇴르가 말한 것처럼 '행운의 여신은 준비된 자에게 미소 짓는다'는 말을 생각할 뿐"이라고 말했다.

고흥 현지에서 리허설을 주도하고 있는 조광래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전화 받을 여유조차 없다. 연락 부탁한다는 메시지를 남기자 "죄송하다. 지금 발사운용 리허설중이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몇 시간 뒤 조 단장은 전화인터뷰를 통해 "매일 발사 운용 리허설을 통해 점검하고 있다"며 "총조립된 나로호는 경찰과 군인이 지키고 있고, 깨끗한 공기와 적정 온도를 위해 24시간 직원들이 3교대로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단장의 카카오톡 닉네임은 '용등만리운(龍騰萬里雲)'. 경봉스님의 '용은 멀리 구름 위를 오르네'는 법문. 조 단장은 "이제 하늘 문이 열리고 나로호가 540초를 견뎌주는 것만을 기다릴 뿐"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