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학생 외국취업, 프랑스어 알면 북아프리카로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남대 프랑스어문학과 졸업생들, 교환학생경험 살려 세계적 기업·대사관 등 취업성공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한국에선 생소하지만 프랑스어권인 북아프리카지역에서 새 경험과 지식을 쌓으면서 외국회사 취업에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많은 후배들이 해외취업의 문을 힘차게 두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올해 2월 한남대 프랑스어문학과를 졸업한 정향숙(23, 2008학번)씨는 최근 홍콩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의류 및 소비재공급회사인 리앤펑(Li&Fung)에 입사, 주변으로부터 부러움을 사고 있다.
정 씨는 취업성공 요소로 한남대 재학 때 아프리카 모로코대학에서 교류유학생으로 공부했던 경험을 손꼽았다. 낯선 북아프리카에서 다른 문화를 존중할 수 있는 진정한 세계인의 자세를 배웠고 그들과 소통하는 자신감을 얻어 외국취업의 가능성을 열 수 있었다.

올해 졸업과 함께 리앤펑 입사시험에 합격한 정 씨는 리앤펑 서울지사에서 국제수출상품구매를 맡는 무역전문가 MR(Market Representative)일을 배우고 있다. 그는 세계적상품기획자가 되는 게 꿈이다.

정씨는 물론 한남대 프랑스어문학과 졸업생들은 세계 50개 지역, 1억7000여만명이 쓰는 프랑스어를 발판으로 외국취업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이 학과 1995학번인 유준선(39) 씨는 가봉과 콩고 주한대사관에서 일하고 있고 2004학번인 김동한(27)씨는 국내 유수기업의 알제리지사에 취업했다.
1998학번인 윤현(33)씨는 프랑스 파리 3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캐나다 퀘벡 몬트리올연구소에 근무하는 등 많은 졸업생들이 프랑코포니(프랑스어를 쓰는 지역을 총칭하는 말)로 진출, 외국취업의 좋은 본보기를 보여주고 있다.

북아프리카 진출의 시작은 동문출신으로 이 학과 겸임교수인 임기대(48, 1982학번)박사가 시발점이었다. 알제리대학에서 한국어를 강의하고 돌아온 임 교수는 귀국 후 후배이자 제자인 이 학과 학생들에게 북아프리카지역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이후 많은 학생들이 교환학생으로 북아프리카로 나가기 시작했다.

이규식 프랑스어문학과 취업전담교수는 “열정과 새로운 세계를 향한 도전정신만 있으면 프랑스어권에 일자리는 많다”며 “우리 교수들은 제자들이 프랑스어 실력과 문화에 대한 창의적 감각으로 세계로 진출할 수 있게 적극 돕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