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병대 입대' 현빈, 입소식서 '어버이 은혜' 열창

최종수정 2011.03.07 18:45 기사입력 2011.03.07 16:03

댓글쓰기

'해병대 입대' 현빈, 입소식서 '어버이 은혜' 열창

[포항(경북)=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배우 현빈(본명 김태평)이 해병대 입소식에 참석해 모든 일정을 소화하고 해병이 될 준비를 마쳤다.

현빈은 7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세계리에 위치한 해병대 교육 훈련단에 입소했다. 5주간 기초훈련을 받은 후 21개월간 해병대에서 군복무 한다.
이날 현빈은 오후 1시 30분께 카키색 점퍼를 입고 모자를 쓴 채 편안한 표정으로 팬들과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의 모습을 본 팬들은 일제히 현빈의 이름을 외쳤고 현빈은 팬들에 손을 들며 밝은 미소로 화답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올 초까지 내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어떻게 보답해야 할지조차 모르겠다"며 팬들의 사랑에 고마운 마음을 전한 뒤 "2년간 국가의 부름을 받고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게 됐다. 이 시간 잘 써서 2년 후 다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모든 인사를 마친 현빈에게 팬들은 "모자를 벗어 달라"고 부탁했고 그는 망설임 없이 모자를 벗어 짧은 머리를 공개했다. 이어 팬들을 향해 큰절을 했고 눈물을 흘린 채 입소식장으로 모습을 감췄다.
2시께 연병장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현빈은 눈시울이 불거진 채로 나타났다. 곧바로 입소식에 참여한 그는 사회자의 지시에 따라 "부모님 사랑합니다"라고 외쳤으며 이어 어버이 은혜를 다른 입소자들과 함께 열창했다.

부대 안으로 뛰어 들어가던 현빈은 마지막으로 뒤 돌아 팬들에 가벼운 손인사를 건넸다. 이에 일부 팬들은 "잘 다녀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현빈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시크릿가든'을 통해 한류스타 반열에 올랐다. 또 영화 '만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가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 돼 바쁜 나날을 보냈다.

이날 입소 현장에는 새벽부터 현빈을 보기 위해 모인 국내외 팬들과 취재진으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해병대 오천 전우회는 입대에 앞서 '시크릿가든 현빈의 입대를 축하합니다'라는 환영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또 해병대 교육 훈련단 입구에는 팬들의 입장 경로와 일반인 경로를 따로 마련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스포츠투데이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