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아이워치 9일 공개 vs 삼성도 후속작..'9월 손목전쟁' 후끈

최종수정 2014.08.28 09:09 기사입력 2014.08.28 08:06

댓글쓰기

"9월, 폰보다 시계?"…스마트기기 '뜨는 격전지'

LG G워치 R

LG G워치 R



"9월9일, 아이폰6와 함께 아이워치 발표될듯" 외신 일제히 보도
삼성, 3G 통화되는 사각형 기어솔로 3일 발표
LG전자·모토로라 둥근 스마트시계 가세…"9월, 최대 격전지"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9월 시계대전'에 애플이 가세하면서 스마트시계 시장이 스마트폰에 이어 최대 격전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다음 달 9일 애플의 '아이워치'가 베일을 벗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보다 앞선 3일 삼성전자는 독자 통화기능을 갖춘 '기어솔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LG전자·모토로라의 원형 스마트시계, 에이수스의 커브드 디스플레이 시계 등도 경쟁에 동참하면서 기능과 디자인을 차별화한 스마트시계 싸움은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28일 리코드 등 외신은 애플의 첫 스마트시계 아이워치가 다음 달 9일 아이폰6와 함께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정확한 기능이나 디자인은 아직 베일에 쌓여 있지만 업계에서는 애플이 6월 공개한 건강관리 플랫폼인 '헬스킷'의 기능 연동을 실제로 보여주는 기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헬스킷은 모든 건강관리·운동 애플리케이션에서 수집된 운동량, 수면상태, 식습관, 혈압, 혈당 등의 정보를 하나의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사용자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아이워치의 가격은 300달러(약 30만4000원)선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앞서 다음 달 3일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4와 함께 자체 통화기능(3G)이 담긴 기어솔로를 발표한다. 기어솔로의 디자인에 대한 의견 역시 분분하지만 본체 모양은 사각형이 유력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갤럭시노트3 발표와 함께 삼성 스마트시계 1세대 갤럭시기어를 내놓은 지 1년 만에 자체 통화기능을 장착해 유용성을 내세운 3세대 시계를 내놓는다. 기어솔로에는 삼성 2세대 스마트시계 기어2와 마찬가지로 독자 개발한 운영체제 타이젠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다음 달 5일 시작되는 유럽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4'에서 '완벽한 원형'의 스마트시계 'G워치 R'을 선보인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 운영체제(OS)가 적용된 첫 제품 'G워치'를 내놓은 지 두 달여 만이다. G워치 R은 안드로이드 웨어를 기반으로 하는 기존의 G워치와 주요 기능은 유사하나 아날로그시계에 근접한 원형 디자인에 힘을 실은 모델이다.

모토로라 역시 IFA 직전 상반기부터 원형 디자인으로 시장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모토360을 공식 신제품 발표 행사 때 내놓는다. 시장에서는 9월 초 동시에 공식적으로 소개되는 대표적인 원형 스마트시계들의 출시일 역시 9월 말에서 10월 초로 비슷할 것으로 보여 이들이 본격적인 디자인 라이벌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에이수스의 커브드 디스플레이 적용 스마트시계 '젠워치'를 비롯해 인텔·소니 등도 IFA에서 일제히 새 스마트시계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어서 올가을 '손 안' 만큼 치열한 '손목' 전쟁이 벌어질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에이수스 젠워치

에이수스 젠워치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