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막 오르는 한일중 정상회의…尹, 26일 한일·한중 연쇄 회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尹대통령 리창·기시다 총리와 각각 회담
27일에는 정상회의…6대 중점 분야 논의

지난해 11월16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샌프란시스코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해 11월16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샌프란시스코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일·중 정상회의가 26~27일 서울에서 열린다.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제8차 회의가 열린 이후 4년5개월 만이다. 이번 회의를 통해 3국 간 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돼 경제 등 협력 체제가 강화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정상회의 첫날인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리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각각 양자 회담을 개최한다.

한중 양자 회담에서는 양국 간 전략적 소통 증진, 경제 통상 협력 확대, 중국 내 우호적 투자 환경 조성, 인적 문화교류 촉진, 한반도 정세를 포함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 한일 양자 회담에서는 한반도 정세, 한·미·일 협력과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역내·글로벌 협력 방안 등이 안건에 오를 전망이다. 특히 일본과는 최근 논란이 된 네이버 라인야후 지분 매각 압박 사태가 논의될 가능성도 있다.


양자 회담 이후 윤 대통령은 한·일·중 3국 대표단이 참석하는 공식 환영 만찬을 주재한다.

27일 오전에는 한·일·중 정상회의를 연다.


회의에서는 인적 교류,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통한 지속 가능한 발전 도모, 경제 통상 협력, 보건 및 고령화 대응 협력, 과학기술 디지털 전환 협력, 재난 및 안전 협력 등 6가지 중점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논의 결과는 3국 공동 선언에 포함돼 발표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정상회의 대다수 시간은 경제·민생 관계와 무역·공급망 협력, 투자 활성화 방안 등에 할애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등 민감한 현안은 공식 의제에서 빠졌다. 짧은 시간 안에 합의하기 힘든 주제보다는 경제, 인적교류 등 협력 방안에 더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3국 간 관계가 개선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근에는 미·중 갈등 심화와 한·미·일 대 북·중·러 구도 강화 등으로 한·중·일 사이 경색된 관계가 이어졌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번 정상회의는 세 나라가 협력 체제를 완전히 복원하고 정상화하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3국 국민이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 모멘텀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 뒤 한·일·중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도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3국 정상이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각각 연설하고 경제인들을 격려한다.


한·일·중 정상회의를 시작으로 윤 대통령의 정상 외교 일정이 본격화된다.


윤 대통령은 오는 28일 한국을 국빈 방문하는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을 만나고, 다음달 4~5일에는 서울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소화할 예정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포토] 더위야 가라 [포토] 폭염엔 양산이 필수 [포토] 강렬한 햇빛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