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6선' 조정식 "尹 거부권 남발 탓에 국회 무력화…바로잡아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법사위·운영위는 민주당이 가져와야"

국회의장 출사표를 던진 6선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대 국회 무력화 요인은 대통령의 무차별한 거부권 남발에 있기 때문에 22대 국회에서는 이를 바로잡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차기 국회의장은 대한민국 헌법,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는 것과 행정 권력, 용산 권력에 맞서 입법부의 견제, 균형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회가 생산적으로 되려면 본회의가 필요할 때 열려서 여야가 올린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제가 의장이 되면 긴급 현안에 대해선 의장 직권으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러면서 "21대 국회가 수많은 파행과 진통을 겪은 또 하나의 요인은 정치 검찰 독재의 무차별 압수수색"이라며 "총선이 끝난 후 선거법을 빌미로 야당 당선자들을 탄압하고 총선 민심을 무력화할 것이란 우려도 있다"고 주장했다.


경쟁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정성호 의원에 대해선 "선명성과 유연함을 강조하는 분들인데 저 역시 그런 장점들을 다 가지고 있다"며 "저는 싸울 때 싸우고 압박할 때는 압박하며 반드시 결과를 만들어내는 사람"이라고 했다.


상임위원회 배분 문제에 대해선 "국회 핵심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는 총선에서 확인된 다수당인 민주당이 당연히 가져와야 한다"며 "지금까지 국회가 이렇게 질타받고 무력화된 것은 대통령의 거부권과 여당 법사위원장이 질질 끌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의장으로 선출되면 상임위원장 선출 문제에 시한을 박을 것"이라며 "아무리 늦어도 6월을 넘기면 안 되기 때문에 여야 간 접점이 안 찾아지면 본회의를 열어 표결로 선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