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홍준표 "한동훈은 尹 배신" vs 한동훈 "배신 말아야 할 것은 국민 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동훈 "잘못 바로잡는 것은 배신 아닌 용기"
"시간 갖고 공부하겠다" 복귀 의지 암시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위원장은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석열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고 연일 비판했다. 이에 한 전 위원장은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국민뿐”이라고 대응했다. 4·10 총선 이튿날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한 이후 처음으로 밝힌 입장이다.

홍준표 대구시장,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홍준표 대구시장,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AD
원본보기 아이콘

20일 홍 시장이 운영하는 온라인소통플랫폼 ‘청년의꿈’에는 닉네임 ‘동훈이형’으로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한동훈이 차기 당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정권 재창출에 큰 도움이 될 대한민국의 희망”이라고 평가하며 “한동훈에게 한 번만 더 기회를 주면 지방선거,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압승하리라 굳게 믿고 있다”고 했다. “대부분의 국민들은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만의 잘못이 아니라 생각하고 있다. 정치 초보치고 나름대로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이다.


하지만 홍준표 시장은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으로 참패했다”고 댓글을 남겼다.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고 일갈하며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 나간 배알 없는 짓으로 보수우파가 망한 것”이라고 했다. 지지율에 대해서는 “지금 지지율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2022년 8월 대선후보 경선 때 나는 4%, 윤석열 (당시) 후보는 40%였으나 두 달 반 뒤 내가 48%였고 윤 후보는 37%였다”며 “한국 정치판은 캠페인에 따라 순식간에 바뀐다”고 했다.

같은 날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며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국민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 시장의 비판을 직접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무슨 일이 있어도 국민을 배신하지 않겠다”는 약속도 했다. 총선 결과를 두고는 “저의 패배이지 여러분의 패배가 아니다. 여러분께 빚을 졌다. 미안하다”며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하겠다”고 했다. 정치 복귀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읽힌다. 그는 “열흘이 지났다. 실망하고 기운 빠질 수 있고, 길이 잘 안 보여 답답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같이 힘내자. 결국 잘될 것”이라고 글을 맺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