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국정원,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필로폰 공급 총책 검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캄보디아서 중국인 총책 검거 성공
은신처에서 필로폰 700여g 발견
한국 대량 반입 계획 사전에 막아

국가정보원이 검찰, 경찰, 캄보디아 경찰과 지난 16일 캄보디아 현지에서 검거한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의 중국인 총책 A씨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국가정보원이 검찰, 경찰, 캄보디아 경찰과 지난 16일 캄보디아 현지에서 검거한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의 중국인 총책 A씨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4월 서울 강남 대치동 학원가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마약음료' 사건의 필로폰 공급 총책이 캄보디아에서 검거됐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16일 캄보디아 현지에서 중국인 총책 A씨(38)를 검찰, 경찰, 캄보디아 경찰과 함께 검거했다고 19일 밝혔다.

우리 당국은 A씨를 국내로 송환하려 했지만 체포 현장에서 필로폰과 제조 설비 등이 발견돼 캄보디아법에 따라 현지에서 처벌받게 됐다.


국정원은 그동안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의 핵심 주범인 공급책 A씨의 행방을 추적해왔지만 별다른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1월 여행 가방에 필로폰 4㎏을 숨겨 캄보디아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던 중국인 B씨(34)를 적발했고, 그 배후가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의 배후와 동일한 A씨임을 확인했다.


국정원은 A씨가 캄보디아에서 계속 한국으로 마약을 공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즉시 대검찰청 마약과, 국가수사본부 마약조직범죄수사과, 캄보디아 경찰과 공조에 착수했다.

지난 2월 출범한 '아시아 마약정보협력체(INTAC)'를 통해 캄보디아 경찰의 전담 추적팀 편성도 이끌어냈다.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의 중국인 총책 A씨 은신처에서 발견된 대량의 마약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의 중국인 총책 A씨 은신처에서 발견된 대량의 마약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원본보기 아이콘

현지 경찰은 국정원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정보를 이용해 잠복수사에 들어갔고, 결국 지난 16일 프놈펜 중심가 빌라에 은신해있던 A씨를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A씨 은신처에서는 2만300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 700여g이 발견됐다. 그는 중국과 한국에 견본품을 보내 시장 반응을 확인한 결과 중국보다 호응이 좋은 한국에 마약 대량 공급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 관계자는 "A씨를 검거하지 못했다면 대량의 마약이 밀반입돼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과 같은 신종 범죄에 쓰였을 것"이라며 "국민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국제 범죄조직에 대해서는 국내외를 불문하고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