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박영선·양정철 기용설…이준석 "尹, 상처 준 사람 먼저 보듬어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준석 "당황스러운 아이디어"
정성호 "尹 그대로인데 총리가 무슨 의미"

대통령실이 이른바 '박영선·양정철 기용설'을 즉각 부인했지만 정치권에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개혁신당 대표인 이준석 경기 화성을 당선인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박영선·양정철 기용설'과 관련해 "우선 여당 내에서 대통령이 지금까지 상처를 줬던 사람들을 보듬는 게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전날 일부 언론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정치권이 크게 술렁였다. 이에 대통령실은 "검토한 바 없다"며 즉각 부인했지만 여야를 막론하고 잇따라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이 당선인은 "누구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당황스럽다"며 "선거 직후에, 보수 정권인 만큼 그 안에서 본인들이 상처 준 사람이 있으면 그분들부터 찾아뵙고 이런저런 제안을 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또 "박영선 전 장관, 개인으로서는 훌륭한 분이시겠지만 정말 보수에 대한 저격수 역할을 많이 해 오신 분"이라며 "또 박 전 장관이 지금 민주당이나 이런 계열에서 주류적인 역할을 하고 계신 분인가, 그래서 대연정이나 통합의 의미를 낼 수 있는가 하면 그것도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박영선·양정철 기용설'과 관련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국민들께서 이번에 윤석열 정권을 심판했고 야당과도 소통하고 협치해야 한다는 국민의 명령이 있었다는 판단하에 야당 인사들을 기용해야겠다는 아이디어 같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을 보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박영선 전 장관도 불쾌하다는 말씀을 하는 것 같고, 또 양정철 실장은 제가 알기로는 직간접적으로 '난 더 이상 공직에 나가지 않겠다'고 많이 하시던 것 같다"며 "그런 분을 비서실장·총리, 이렇게 운운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스스로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달라져야 되는데 그분이 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총리·비서실장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