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투비소프트, 무상감자 제동…법원 “위법 여지 많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투비소프트, 무상감자 제동…법원 “위법 여지 많아”
AD
원본보기 아이콘

코스닥 상장사 투비소프트 가 진행하고 있는 무상감자에 제동이 걸렸다. 법원이 이번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뤄진 자본금 감소 결의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12일 서울중앙지법은 투비소프트의 주주 9명이 제기한 주주총회결의 효력 정지 가처분을 인용했다.

앞서 투비소프트는 지난달 28일 정기주주총회에서 발행주식 전부를 5대 1의 비율로 병합하는 무상감자 안건을 결의한 바 있다.


이때 투비소프트 측은 2대 주주인 벨에어조합2호(350만583주)와 3대주주인 카발로블란코(252만5000주)의 의결권을 ‘조합은 권리능력이 없다’는 이유로 제한했다. 2, 3대 주주의 의결권이 제한되지 않았다면 결과가 뒤바뀌었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법원은 “벨에어조합2호와 카발로블란코의 조합원들이 보유한 주식에 대한 의결권 대리행사가 적법하지 않다는 이유로 의결권 행사를 허용하지 않은 것은 위법하다”며 “이는 자본금 감소 결의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볼 여지가 상당하다”고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2, 3대 주주인 조합들은 조합 규약을 통해 대표조합원에게 권리 행사를 정당하게 위임했다. 또 조합 규약 및 조합원 명부는 정기주주총회 전에 투비소프트에 제출됐다. 그럼에도 ‘권리능력이 없는 조합 명의로 의결권 행사가 불가능하다’며 의결권을 제한한 행위는 위법하다고 볼 여지가 크다는 법원의 판단이다.


또 자본금 감소 결의에 관한 의결 정족수도 위반했다고 법원은 지적했다. 상법에 따르면 자본금 감소 결의의 경우 출석한 주주의 의결권 3분의 2 이상과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될 수 있다. 다만 결손의 보전을 위한 자본금 감소는 출석한 주주의 의결권의 과반수와 발행주식총수의 4분의 1이상의 수로 할 수 있어 문턱이 낮다.


투비소프트 측은 누적 결손금이 1311억원에 달해 자본금 감소 후에도 997억원의 결손금이 남아 이번 자본금 감소는 ‘결손 보전 목적’의 자본금 감소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투비소프트는 자본잉여금이 1267억원이 있고 이를 반영한 자본총계는 314억원으로, 자본금 감소를 통해 감소하려는 자본금의 액수 전부가 결손액이 된다고 보기 어렵다”며 “그렇다면 이번 감자는 결손의 보전을 위한 자본금 감소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고 상법에 따라 출석 주주 3분의 2,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원은 “하지만 이번 주주총회에서 감자에 찬성한 의결권은 1992만5366주로 출석한 주주 의결권의 53.5%로 3분의 2에 미달하고 의결권 행사가능 주식의 25.4%로 3분의 1에도 미달한다”며 “이는 상법의 의결정족수를 위반해 이뤄진 결의로, 결의 취소사유에 해당하는 하자가 있다고 볼 여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