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창립 70년' 동국홀딩스 주총, 장세욱 사내이사 재선임(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동국홀딩스 제70기 정기 주주총회
'선배당액 결정 후투자' 위해 정관 변경
"연내 CVC 설립 완료…AI에 80% 투자
더 큰 성장으로 주주 환원 노력할 것"

장세욱 동국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올해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설립을 완료하고 인공지능(AI) 등 IT 분야를 중심으로 초기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동국홀딩스는 앞서 CVC인 가칭 ‘동국기술투자’ 설립을 추진해왔는데, 구체적인 투자 포트폴리오를 밝힌 건 처음이다. 장 부회장은 또 중간배당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장 부회장은 22일 기자와 만나 "올해 안에 CVC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초창기엔 인공지능(AI) 등 IT 분야와 철강 관련 소재·부품·장비(소부장)에 8대2 정도로 분산 투자해 수익성 위주 사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3년 후엔 동국제강 이나 동국씨엠 과 관련된 소부장 투자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동국홀딩스는 지난달 임원 인사에서 동국기술투자 대표이사에 배창호 전 신한캐피탈 투자금융 1본부 본부장을 내정한 바 있다.


장세욱 동국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동국홀딩스 제70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홀딩스]

장세욱 동국홀딩스 부회장이 22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동국홀딩스 제70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홀딩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장 부회장은 주주 친화 경영과 관련해 "중간배당과 자사주 취득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들이 예측 가능한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선 배당액 결정, 후 투자’ 기조를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계열사인 동국제강과 동국씨엠은 주총에서 중간배당·자사주 취득 등 환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 지주사인 홀딩스 역시 같은 입장을 내놨다.


동국홀딩스는 지난해 5월 인적 분할을 위한 임시 주총에서 2년 연속 당기순손실이 아닌 한 적자 배당을 시행하고 주주잉여현금흐름에 대해 30%를 최대 배당금액으로 설정한다는 주주환원 배당정책을 발표했다.

동국홀딩스는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이사회 의장인 장 부회장은 주총에서 "올해는 창립 70주년이자 지주사 체제 원년으로, 지속 가능 성장 토대를 마련해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CVC 설립으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해 더 큰 성장으로 주주 환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동국홀딩스 제70기 정기 주주총회 현장 [사진제공=동국홀딩스]

동국홀딩스 제70기 정기 주주총회 현장 [사진제공=동국홀딩스]

원본보기 아이콘

동국홀딩스는 ▲2023년도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감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총 5개 안건을 의결하고, 주당 600원 현금 배당을 승인했다.


동국홀딩스는 주총에서 이사회 결의로 배당기준일을 정할 수 있도록 정관을 변경하고 올해 3월부로 사내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장세욱 동국홀딩스 부회장과 곽진수 동국홀딩스 전략실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이날 주총에는 사내이사이자 장 부회장 친형인 장세주 동국홀딩스 회장도 참석했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